아이센스, 코로나19 신속 항체진단제품 수출용 허가 획득
아이센스, 코로나19 신속 항체진단제품 수출용 허가 획득
  • 김예진 기자
  • 승인 2021.02.24 1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검사 이외의 추가 질환 진단에 대한 용이한 확장성

아이센스(각자 대표 차근식, 남학현)는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코로나19 신속 항체진단제품 ’ivisen IA-1100 COVID-19 IgG'에 대한 수출용 품목허가를 획득했다고 24일 밝혔다.

아이센스가 자체 개발한 'ivisen IA-1100 COVID-19 IgG' 제품은 ▲약 15분 이내에 혈장, 혈청, 정맥혈 등 다양한 검체 분석 ▲현장진단(POCT)에 적합한 배터리 전력 사용 ▲ 분석부의 모듈화로 코로나19 이외의 추가 질환 진단에 대한 용이한 확장성 등의 특징이 있다.

회사 관계자는 " 이번 수출용 품목허가 승인에 따라 유럽CE 인증 과정을 마무리하고 유럽 등 글로벌 시장에 진출할 예정”이라며 “이미 2020년 임상시험을 진행한 결과, 각각 95% 이상의 민감도와 특이도를 나타내며 우수한 결과를 나타냈다. 또한 생산을 위한 양산 준비를 끝마쳤다”고 말했다.

회사측은 이 제품이 포스트-코로나 시대를 대비하여 코로나 검사 뿐 아니라 동일한 플랫폼으로 다양한 검사까지 가능하게 개발된 점에서 Rapid항체진단 기기들과는 차별화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혈청역학 검사 뿐 아니라, 향후 백신 개발 후 백신접종 시 항체검사 등에 이용되도록 개발됐기 때문에 백신 접종과 더불어 항체생성여부 진단 수요를 충족시키는 검사기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아이센스 관계자는 “이번 ‘ivisen IA-1100 COVID-19 IgG’의 출시로 현장진단(POCT) 제품의 포트폴리오 다각화에 성공했을 뿐만 아니라 면역진단시장의 교두보를 마련했다”며 “기존 혈당사업의 전문성과 신규 진단사업의 확대로 진단기업으로서 내실을 견고히 다져 지속적인 성장세를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