줄리아니, 전자투표기 포렌식 감사허용 촉구
줄리아니, 전자투표기 포렌식 감사허용 촉구
  • 최창규 기자
  • 승인 2020.12.22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합주들, 정당한 투표 기계 소환 명령에 응해야

트럼프 법률팀이 트럼프 대통령이 대선에서 승리했음을 증명하기 위해 전자투표기 포렌식 감사를 허용해달라고 주요 경합주들에 촉구했다고 에포크타임스가 22일 전했다.

경합주 중 한 곳인 애리조나주 마리코파 카운티 이사회는 앞서 지난 18일(현지 시각) 포렌식 감사를 위한 투표 기계의 소환을 거부하기로 결정했다.

이 같은 결정에 법률팀 최고 변호사인 루디 줄리아니 전 뉴욕 시장은 스티브 배넌의 ‘워룸’에서 “모든 기계를 검사하라는 수색 영장을 발부받았다”며 “왜 사람들이 투표기 보는 것을 원하지 않는가?”고 반문했다.

줄리아니는 투표기에는 의료 정보 혹은 불법적인 정보를 담고 있지 않다면서 심지어 유권자들이 어느 후보에게 투표했는지도 알 수 없다고 설명했다.

그는 투표기 소환을 거부한 카운티 측에 대해 “투표기는 사적인 것이 아니다. 그것은 공공 정보이며, 당신의 것이 아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포렌식 감사를 위한 투표기 소환을 기피하는 것은 “부정행위를 감추려는 노력의 신호”라고 해석했다. 투표기가 제대로 작동했다면 포렌식 감사를 거부하지 않을 것이란 설명이다.

줄리아니는 투표기 감사를 위한 소환을 거부하면서 사기가 없었다고 주장하는 것을 사람들이 믿지 않을 것이라고도 했다.

지난 14일 애리조나 주의회 상원 법사위원장인 에디 판스워스 의원(공화당)은 18일 오후 5시까지 투표기와 투표지에 대한 조사를 시행하기 위한 2건의 소환장을 발부했다.

주의회 카렌 판 상원의장은 이날 마라코파 카운티에 투표지와 투표기에 대한 포렌식 감사를 시행하라고 지시했다.

판 의장은 판스워스 의원을 통해 카운티 감독위에 전달한 소환장에서 “이번 대선에서 개표된 모든 우편투표지에 대한 전자 사진 파일을 준비하고, 이에 대한 포렌식 감사를 시행하라”고 지시했다.

또한, 투표 장비와 소프트웨어에 대한 전면 포렌식 감사를 실시할 것을 명령했다.

그러나 소환장을 받은 마라코파 카운티 감독위원회 클린트 힉먼 위원장은 “기계와 투표지를 조사하라는 소환장은 모욕”이라고 말했고, 스티브 갈라도 위원은 “소환장을 발부하는 것보다 판스워스 의원이 더 잘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들은 포렌식 감사를 통해 유권자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