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피산업, 코로나로 불확실한 미래 직면
모피산업, 코로나로 불확실한 미래 직면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20.11.23 1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몇 년간, 동물 복지 캠페인은 여론을 바꿔왔다. 수많은 패션 브랜드들이 모피 사용을 중단하고 대안으로 전환했다. 영국은 2003년에 모피농사를 금지했다. 오스트리아, 독일, 일본 등도 생산을 중단했고, 다른 나라들도 단계적으로 생산을 중단하고 있다.
지난 몇 년간, 동물 복지 캠페인은 여론을 바꿔왔다. 수많은 패션 브랜드들이 모피 사용을 중단하고 대안으로 전환했다. 영국은 2003년에 모피농사를 금지했다. 오스트리아, 독일, 일본 등도 생산을 중단했고, 다른 나라들도 단계적으로 생산을 중단하고 있다.

농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발생 이후 수백만 마리의 밍크를 대량 도살한 덴마크가 유럽의 모피 산업의 주목을 받고 있다.

이달 초 메테 프레데릭센(Mette Frederiksen) 덴마크 총리는 모든 밍크를 도살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덴마크는 최대 1700만 마리의 가축을 사육하는 세계 최대 밍크 생산국으로 코로나191000여 개의 밍크 농장의 4분의 1을 휩쓸었다고 영국의 BBC방송이 23일 보도했다.

관계자들은 이 코로나19가 인간에게 엄청난 건강상의 위험을 내포하고 있으며, 밍크 바이러스의 밍크 관련 변종에서 검출된 돌연변이가 미래의 백신을 위태롭게 할 수도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고 BBC는 전했다.

그러나 밍크 집단 묘지와 농민들은 눈물을 흘리지 않을 수 없다. 밍크 농민들은 덴마크 정부가 밍크 집단묘지의 법적 근거가 없음을 인정한 후 거센 항의가 이어졌다. 그 이후 농림부 장관은 사임하기도 했다.

지난 21일 수백 대의 트랙터들이 코펜하겐 중심부로 진입하여 위기 대처에 대해 항의했다. 2022년까지 밍크 농업을 금지하자는 제안은 현재 의회의 지지를 받고 있지만, 보상 협상을 지연시키고 있다.

덴마크 당국은 감염된 가축 288마리가 모두 살처분 했으며, 1000만 마리의 밍크(가축)를 죽였다고 밝혔다. 남아있는 건강한 밍크들 가운데 대다수도 살처분 된 것으로 여겨진다. 이후 덴마크의 모피산업은 거의 전멸했다. 6,000개의 일자리가 위험에 처해 있다.

타게 페데르센(Tage Pedersen) 덴마크 밍크사육자협회(Mink Breeders Association) 회장은 성명을 통해 사실상 영구 폐쇄와 모피 산업의 청산이라며, “이것은 밍크 사육자들뿐만 아니라 지역사회 전체에 영향을 미친다고 우려를 나타냈다.

설령 밍크 산업이 회복이 된다고 할지라도 같은 품질의 피부를 가지려면, 또 같은 색상을 가지려면, 그것이 가능하기까지는 15년에서 20년이 걸릴 것이라는 게 밍크 농가의 말이라고 BBC는 전했다.

세계 최대 모피 경매업체인 코펜하겐 퍼(Kopenhagen Fur)도 올 시즌의 펠트(pelts, 가죽)와 오래된 비축 물량이 팔릴 때까지 2~3년에 걸쳐 통제 폐쇄(controlled shutdown)’를 예고했다.

대부분 중국에서 온 수천 명의 바이어들이 한때 덴마크 수도에서 열린 경매에 몰려들었다. 중국 수입업자들은 지난해 덴마크와 외국산 모피 2500만 개를 거래하는 등 업계의 거물이었다.

그러나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의 대유행이 일어나기 전부터 몸부림치고 있는 징후들이 있었다.

10년 전 무역은 중국의 수입이 증가함에 따라 사치품에 대한 욕구에 힘입어 호황을 누렸다. 2013, 코펜하겐 모피(Kopenhagen Fur)는 약 20억 달러 (22,256억 원))의 모피를 팔았고, 전 세계 밍크 생산량은 43억 달러(47,8504,000만 원)였다.

밍크 펠트는 개당 90달러(10만 원))가 넘었지만, 거품이 꺼지고 지난해 가죽은 그 3분의 1만 가져갔다. 지역 농부들은 돈을 벌기 위해 고군분투해왔고, 다른 곳에서 볼 수 있는 패턴이다. 중국은 단연코 가장 큰 모피 수입국이지만 역시 주요 생산국이다.

그 밖에 로열 덴마크 아카데미의 패션 책임자는 많은 새로운 농부들이 시장에 진출했고, 그래서 모피가 넘쳐났다고 말했다.

유럽 전역에서 상당한 양의 모피 농장이 있다. 2018년에는 유럽 24개국에 4,350개의 모피 농장이 있었다고 산업단체인 말한다. 폴란드, 네덜란드, 핀란드, 리투아니아, 그리스는 덴마크 다음으로 가장 큰 생산국이다. 미국, 캐나다, 러시아도 농장을 운영하고 있다.

도태 시작 이후 가격이 급등했다. 국제모피연맹(IFF, International Fur Federation)의 마크 오텐(Mark Oaten) 최고 책임자는 사람들은 부족할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고 말했다. 덴마크는 세계 밍크 무역의 적어도 4분의 1을 차지한다.

덴마크 아카데미의 패션 책임자는 외국 경쟁자들이 중국에서 밍크 농업을 확장하는 데 막대한 투자를 할 것이라며 그 공백을 메울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하고 있다고 전했다.

모피농사가 논란이 되긴 하지만 덴마크에서는 모피 농장에 대한 관리 기준이 높고, 덴마크의 퇴장으로 인한 한 가지 결과는 동물 복지가 악화될 수 있는 위험이라고 그녀는 믿고 있다. “우리는 규제가 덜하고, 통제가 덜 되는 나라에서 모피 사육을 하게 될 것이라며 동물복지 차원에 대한 우려를 나타냈다.

밍크는 특히 코로나19에 취약한 것으로 보이며, 모피 농장에 빠르게 퍼질 수 있다. 스페인, 스웨덴, 이탈리아, 미국, 그리스, 네덜란드에서 감염이 발견되어, 현재 20213월까지 모피 농업을 금지하게 됐다.

동물 복지 단체들은 이것이 윤리적인 근거 외에도 이 관행을 불법화하는 더 많은 이유라고 말한다.

휴먼 소사이어티 인터내셔널의 조안나 스와브(Joanna Swabe) 박사는 모피 농장은 거대하고 불필요한 동물 고통의 원인이 될 뿐만 아니라, 치명적인 질병에 시한폭탄까지 터뜨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지난 몇 년간, 동물 복지 캠페인은 여론을 바꿔왔다. 수많은 패션 브랜드들이 모피 사용을 중단하고 대안으로 전환했다. 영국은 2003년에 모피농사를 금지했다. 오스트리아, 독일, 일본 등도 생산을 중단했고, 다른 나라들도 단계적으로 생산을 중단하고 있다.

하지만 유럽 소비자들이 외면하자 중국 고객들이 자리를 잡았다. “2000년대를 보면 중국 시장이 성장하는 것을 볼 수 있을 것이다. 모피는 중산층에 들어갔다는 것을 나타낸다는 것이 일반적인 인식이다.

IFF의 마크 오텐은 아시아가 현재 모피 매출의 35-40%를 차지하고 있으며, ‘한국은 또 다른 주요 시장이라고 말한다.

하지만 현재는 중국 시장도 주춤하다. 경기 침체는 코로나19가 강타하기 전부터 소비 지출을 위축시켰다. 사치품 지출은 지난 3년 동안 정말 급감했다는 것이 고 국제모피연맹측은 설명하고 있다.

럭셔리 의류와 미용을 전문으로 하는 OCC 전략 컨설턴트의 베로니카 왕(Veronica Wang)산업 전체가 어려움을 겪고 있다면서 중국에서도 올해 모피업체들이 많이 문을 닫았다고 전했다.

그녀는 수요가 감소하고 공급과잉이 있다는 두 가지 문제가 있다며, 중국 내에서 동물성 식품을 거래하거나 수입하는 것에 대한 불안감이 커지면서 코로나19가 상황을 악화시켰다고 말했다.

젊은 중국인들 사이에서 모피에 대한 욕구가 변하고 있다고 덧붙인다. 짝퉁 모피는 예전에는 품질이 낮은 것으로 보였지만, 명품 브랜드가 늘어나면서 소비자들의 인식이 바뀌고 있다는 평가이다.

"이전 세대에 비해 트히 젊은 소비자, Z세대에게 더 높은 사회적 책임감을 가지고 있다는 것을 알고 있다. 그러한 추세가 시작되고 있다는 베로니카 왕의 설명이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