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편 아닌 국민은 ‘살인자’인가?”
“우리 편 아닌 국민은 ‘살인자’인가?”
  • 성재영 기자
  • 승인 2020.11.05 16: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희숙 “국민 분열을 권력 다지는 수단으로 이용”
윤희숙 의원.
윤희숙 의원.

윤희숙 의원은 5일 페이스북에서 “어제 청와대 노영민 비서실장이 광화문 집회 참가자들을 ‘살인자’로 칭니다. 국가 방역정책에 대한 비협조로 비판의 여지가 많은 집회였지만, 우리 국민을 ‘살인자’로 치부했다는 것은 청와대가 ‘우리 편과 적’으로 국민을 얼마나 철저히 구분하고 있는지를 보여준다”고 지적했다.

이어 “더 우려스러운 것은 이들이 전체 국민을 대표하는 척할 필요도 못 느낄 만큼 권력 기반을 확신하고 있으며, 국민을 가르고 저열한 손가락질을 주도하는 것을 자신들의 권력을 다지는 핵심 수단으로 삼고 있다는 점”이라고 밝혔다.

윤 의원은 “희망과 통합이 아닌 분열과 분노를 정치의 에너지로 삼는 포퓰리즘 시대가 저물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