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육대, 코로나로 지친 노원구민 문화예술로 위로한다
삼육대, 코로나로 지친 노원구민 문화예술로 위로한다
  • 이종민 기자
  • 승인 2020.10.21 1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암산 나비정원서 ‘예술愛 산책路 한바퀴’ 4회 진행
삼육대 예술애 산책로 한바퀴 리플렛
삼육대 예술애 산책로 한바퀴 리플렛

삼육대(총장 김일목)가 22일부터 노원구 불암산 나비정원에서 지역주민을 위한 문화예술 공연 ‘예술애(愛) 산책로(路) 한바퀴’를 총 4회에 걸쳐 진행한다.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가 주최하고, 노원문화재단이 주관, 문화체육관광부가 후원하는 이번 공연은 삼육대가 지난해 노원문화재단과 맺은 산학협력 협약의 일환으로 마련됐다. 두 기관은 지역 주민에게 문화예술 향유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한 다양한 공연행사를 개최하기로 했다.

첫 공연은 오는 22일 ‘춤바람 신바람’을 주제로 열린다. 삼육대 대학원 통합예술학과 이미희 교수가 이끄는 한국무용단체 ‘서정춤세상’의 단독 공연으로, 춘향전의 ‘사랑가’, 나라의 태평성대를 기원하는 ‘태평무’, 신명나는 ‘진도북춤’이 락킹과 K-pop 댄스, 뮤지컬, 비보잉과 한데 어우러진다.

이 밖에도 △동요부터 오페라까지 ‘유튜브보다 클래식’(10월 28일) △송영민과 함께하는 ‘가족나들이 나비숲길 한바퀴’(11월 1일) △비올리스트 김남중의 ’살롱 드 마담 비올라‘(11월 22일) 등 삼육대 글로벌예술영재교육원 교수와 강사진, 영재원생이 참여하는 다양한 음악 공연이 개최될 예정이다.

삼육대 박정양 통합예술학과장(글로벌예술영재교육원장)은 “사회적 거리두기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며 공연을 운영할 계획”이라며 “매 회차 신명나는 춤과 음악을 통해 코로나로 지친 지역주민을 위로하고 희망의 메시지를 전하겠다”고 밝혔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