향후 10년 한수원 일자리 2천여개 증발
향후 10년 한수원 일자리 2천여개 증발
  • 성재영 기자
  • 승인 2020.10.17 1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정부 탈원전 정책으로 원자력 생태계 무너져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으로 대표적인 전력공기업인 한국수력원자력의 정원이 향후 10년 동안 2천여명이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조명희 국민의힘 의원이 한국수력원자력으로부터 제출받은‘2021년부터 2030년까지 정원변동 및 채용여력(예상)’자료에 따르면 향후 10년간 1,943명의 정원이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030년의 채용 여력증가는 해외원전 4건 수주 등 해외사업이 완료되었을 때의 예상 수치라고 한수원 관계자는 전했다.

조명희 의원실 자료.

조 의원은 "정부의 탈원전 정책으로 경쟁력 있는 에너지 공급처인 한국수력원자력에 일자리 급감이 현실화됐다"며 "한수원 인원 감소는 곧 원자력 산업의 경쟁력 약화로 이어질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정부의 고집불통식 탈원전 정책이 계속된다면 신규 일자리 소멸은 물론, 우리 원자력 산업이 쇠퇴할 수 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한편 한수원의 채용 규모는 2015년부터 점차 줄어들고 있다. 탈원전 정책으로 신한울 3,4호기와 천지1,2호기 신규원전 건설 중단, 지난해 12월에는 월성1호기의 영구정지를 결정하면서 기존 원전의 수명을 연장하지 않겠다는 뜻을 재확인했다. 앞으로 설계수명 만료가 도래되는 원전은 2023년 고리2호기를 시작으로 2029년까지 총 10기에 이른다.

조 의원은 “설계수명이 끝났다고 해도, 해당 원전이 기술적으로 불안정하다고 단정할 수 없다”며“미국 같은 경우 설계수명이 끝난 원전 수명을 잇달아 늘려 80년까지 운행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한수원은 우리 원전의 수명연장 및 추가활용 방안을 적극 검토하고 그 계획을 바탕으로 인력계획을 다시 수립해야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