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우석, '얼짱' 출신 디자이너의 삶 "얼굴값 할 것 같은 이미지…양날의 검과 같다"
설우석, '얼짱' 출신 디자이너의 삶 "얼굴값 할 것 같은 이미지…양날의 검과 같다"
  • 심진주 기자
  • 승인 2020.07.04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우석 얼짱
설우석 얼짱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설우석 얼짱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얼짱 출신 설우석이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2000년대 초반 '얼짱' 신드롬을 불러 일으킨 주역 중 한 명, 설우석은 최근 유튜브를 통해 근황을 전해 어마어마한 이목을 끌고 있다.

설우석은 꽃미남 외모와 시니컬한 포즈 등으로 큰 인기를 끌었으나 다른 '얼짱'들과 달리 대중들의 관심, 혹은 연예계 활동에 전혀 꿈을 두지 않아 더욱 눈길을 끌었다.

설우석은 당시부터 현재까지 기존 꿈이었던 건축 디자이너로 활약, 현재까지도 직업을 유지 중이다.

설우석은 과거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얼짱'이라는 수식어가 양날의 검과 같다"라고 밝힌 바 있다.

당시 설우석은 "'얼짱 출신'이라는 말이 직업적 신뢰도를 떨어지게 만드는 단점이 있다. 하지만 얼굴값할 것 같은 이미지와 달리 실력으로 승부하는 모습을 보고 '반전 있다'며 매력적으로 봐주시는 건 좋다"라고 설명했다.

사람들의 관심, 호의에 대한 감사를 전한 설우석은 최근 또 한 번 근황을 전해 이슈몰이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