격투기 폭행 CCTV, 소속 선수들 무차별 구타 "대걸레 매질+싸대기…뺨 맞고 휘청"
격투기 폭행 CCTV, 소속 선수들 무차별 구타 "대걸레 매질+싸대기…뺨 맞고 휘청"
  • 여준영 기자
  • 승인 2019.07.23 2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격투기 폭행 미투 운동이 화제다.

23일 용인 소재 체육관 소속 격투기 선수들이 감독 A씨로부터 폭행 피해를 당한 사실이 뒤늦게 밝혀져 논란이 되고 있다.

KBS 보도에 따르면 감독 A씨는 소속 격투기 선수들에게 폭행과 폭언 그리고 갑질을 상습적으로 일삼은 것으로 전해졌다.

KBS가 공개한 CCTV 영상에서 감독 A씨는 권위를 이용해 대걸레 매질을, 그리고 격투기 선수들을 2열로 줄을 세운 다음 무차별적으로 폭행을 가했다. 

특히 한 격투기 선수는 감독 A씨가 사정없이 싸대기를 때리자 충격을 이기지 못하고 머리가 휘청하는 모습까지 담겨 대중의 공분을 자아내게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