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청이 밝힌 '2019년 장마기간' 제주서 시작…"거대한 폭우 예상" 우려多
기상청이 밝힌 '2019년 장마기간' 제주서 시작…"거대한 폭우 예상" 우려多
  • 김세정 기자
  • 승인 2019.06.18 1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상청이 2019년 장마기간을 예보했다.

18일 기상청은 2019년 장마 기간에 대해 "예년보다 다소 늦어져 6월 말부터 7월 초에 시작할 것으로 예상된다"라고 밝혔다.

이어 기상청은 "6월 하순께 제주도에서 시작, 7월 말 중부지방에서 끝날 것으로 보인다"라고 덧붙였다.

현재 북태평양 고기압의 영향으로 장마전선의 북상 시기가 다소 늦어지고 있다.

그러나 이번 장마에는 초반부터 폭우가 내릴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더불어 3개 이하의 태풍이 찾아올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이에 일각에서는 벌써부터 장마와 태풍으로 인한 피해 상황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한편 비 소식이 잦아지면서 2019년 장마기간에 대한 관심도 늘어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