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옥 임박' 조두순, 평가서 위험인물 진단…'출소반대' 국민청원 등판 "사람 쉽게 안 변해"
'출옥 임박' 조두순, 평가서 위험인물 진단…'출소반대' 국민청원 등판 "사람 쉽게 안 변해"
  • 오수연 기자
  • 승인 2019.03.21 15: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두순 (사진: JTBC, 국민청원사이트)
조두순 (사진: JTBC, 국민청원사이트)
[뉴스타운=오수연 기자] 조두순에게 공분이 일고 있다.
 
20일 채널A는 조두순이 위험수준의 범행재발 수치를 보였음을 전했다.
 
이에 관계당국은 조두순에게 백 시간의 치료시간을 지급할 예정이나 범행 예방에 효과적일지는 미지수로 보고 있다.
 
조두순은 10년 전 여덟 살 여자아이를 겁탈했으나 심신미약을 근거로 십 이년 형량을 받았다. 
 
당시 여론은 조두순이 벌인 범행에 비해 약한 처벌이라며 분노, 사건을 맡았던 판사는 지금까지 비난을 한 몸에 사고 있다.
 
피해자 가족 역시 "나영이가 혼자 있으면 불도 끄고 문도 잠근다"며 여전한 불안감을 호소하기도 했다.
 
이날 조두순의 소식이 전해지자 현재 "조두순의 출소를 반대합니다"란 호소글이 다수 게재되기 시작했다.
 
특히 한 작성자는 "더 받게 한다고 몇 십 년을 교도소에 있던 사람이 변할까. 최소한 사회와 영구적 격리를 원한다"고 목소리를 높여 공감을 사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