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플러 고소' 양예원, 스튜디오 실장 동생과 갑론을박…"진짜 여자 조심해야겠어"
'악플러 고소' 양예원, 스튜디오 실장 동생과 갑론을박…"진짜 여자 조심해야겠어"
  • 한겨울 기자
  • 승인 2019.02.08 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악플러 고소' 양예원
악플러 고소 양예원 (사진: KBS / 온라인 커뮤니티)
악플러 고소 양예원 (사진: KBS / 온라인 커뮤니티)

[뉴스타운 = 한겨울 기자] 비공개 촬영회 성폭력 피해자 양예원이 악플러들을 향해 고소의 칼날을 들었다.

지난 6일 양예원은 자신의 성폭력 피해와 관련해 악성댓글을 게시했던 악플러 100여 명을 1차 고소했다고 밝힌 가운데 피의자로 지목됐던 스튜디오 실장 A씨의 동생이 다소 날카로운 반응을 보이며 세간의 이목을 모으고 있다.

앞서 양예원은 아르바이트를 빙자한 비공개 촬영회에서 강압적 노출 사진 촬영과 성추행 및 촬영본 유출 등에 피해를 입었다고 고백했으나 이후 스튜디오 측 실장 A씨와 주고받은 SNS 메신저 대화 내용이 공개되며 한차례 의문을 자아내기도 했다.

이에 일각에선 양예원의 자발적 참여 논란이 일며 다수의 비난이 쏟아졌고 해당 사건의 시비를 가리던 중 스튜디오 실장 A씨가 자신의 무고를 호소하며 돌연 투신해 많은 이들을 충격에 빠뜨렸다.

이후 A씨의 동생은 한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생전 오빠가 진술한 내용을 토대로 무고죄를 조사 중에 있다. 결과가 나오지 않은 상태에서 가해자 취급을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라고 장문의 글을 올려 눈길을 끌었다.

이어 해당 게시글에서 A씨의 동생은 "오빠의 억울함을 꼭 풀고 싶다"라며 A씨가 생전 자신과 주고받았던 문자 메시지를 공개, 해당 내용엔 "오빠가 잘못한 거 없으니깐 끝까지 결백 주장해. 나중에 결과 나오면 다 밝혀질 거야"라고 적혀있었고 A씨 역시 "알겠어 여자 진짜 조심해야겠어 이번에 잘되면 진짜 모든 걸 소중히 생각하며 열심히 살게"라고 적혀있었다.

그러나 결국 A씨의 사망으로 그의 혐의는 '공소권 없음'으로 종결, 당시 촬영회의 모집책이었던 C씨만이 실형을 선고받게 됐다.

그럼에도 불구, 양예원을 향해 다수의 비난 여론이 쏟아졌고 이에 양 씨 측은 악플러 고소를 결정, 이들의 진정성 있는 사과를 요구했으나 해당 소식이 보도된 직후 실장 A씨의 동생은 A씨와 양 씨의 대화 내용에 대한 해명을 재차 요구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재판부는 양 씨와 A씨의 대화 내용에 대해 "생활고로 인한 자발적 참여"를 인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