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문재인, 불쌍한 사대 친미 굴종’ 맹비난
북한, ‘문재인, 불쌍한 사대 친미 굴종’ 맹비난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17.07.04 1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 조국전선 “문재인의 매국의 길로 가는 세력과는 용서도 타협도 없다”

▲ 평양방송은 “취임 후 최초의 행로가 백악관의 주인의 환심을 사기 위해 부임인사를 간 것”이라면서 “자주냐 외세추종이냐 ?” “우리민족끼리냐 미국과의 동맹인가”라는 중대한 기로에 서 있다는 것을 명심하고 지금부터라도 숙고하는 것이 좋다 짐짓 타이르는 조의 말을 했다. ⓒ뉴스타운

북한 국영라디오 평양방송은 3일 문재인 대통령의 방미에 대해 “불쌍한 사대 굴종”이라고 비판했다. 북한 공식 매체가 문 대통령 방미에 대해 언급한 것은 처음이다.

평양방송은 “취임 후 최초의 행로가 백악관의 주인의 환심을 사기 위해 부임인사를 간 것”이라면서 “자주냐 외세추종이냐 ?” “우리민족끼리냐 미국과의 동맹인가”라는 중대한 기로에 서 있다는 것을 명심하고 지금부터라도 숙고하는 것이 좋다 짐짓 타이르는 조의 말을 했다. 그래도 문 대통령에 대한 한 가닥의 기대감을 남겨 둔 비난으로 보인다.

이어 4일 북한 대남기구인 조국통일민주주의전선(조국전선) 중앙위원회는 7.4남북공동성명 45주년인 이날 성명에서 “조국통일을 위한 노정에 민족공동의 선언과 합의들이 채택, 발표되었음에도 겨레의 통일숙원은 성취되지 못하고 있으며, 북남관계가 일진일퇴를 거듭하는 속에 정세는 더욱 더 첨예한 전쟁국면으로 번지고 있다”고 말했다.

북한은 이날 문재인 정부의 첫 한미 정상회담을 ‘친미굴종 행정’이라고 비난하며, 평화통일을 원한다면 군사적 긴장부터 완화하라고 요구했다.

조국전선 성명은 “남조선에서 개혁을 표방하는 새 정권이 들어선 오늘에도 통일문제와 북남관계를 대하는 태도에서 달라진 것은 없다. 북남관계의 전도 역시 낙관하기 어렵게 되어가고 있다”면서 “친미굴종의 행적부터 새기는 남조선의 현 당국자"라고 폄훼했다.

이어 성명은 “만사를 제쳐두고 미국상전에게 찾아가 ‘위대한 동맹이 뿌리’니 뭐니 하며 추태를 부리다 못해 대화를 해도 미국의 승인하에 하겠다느니 하고 떠들어댔으니 개탄스러움을 금할 수 없다”고 비난의 강도를 높였다.

성명은 또 “제 땅에서도 살얼음장 위를 걷듯 걸음을 내디뎌야 하는 자들과 마주 앉는다 한들 무슨 말이 통할 수 있으며, 통일문제 해결을 위해 어떻게 손잡고 나갈 수 있겠는가. 남조선의 외세의존정책이 민족우선정책으로 바뀌지 않는 한, 숭미사대의 구태가 민족중시로 바뀌지 않는 한 기대할 것도, 달라질 것도 없다”고 성토했다.

나아가 조국전선 성명은 “군사적인 망동으로 조선반도에 긴장 격화와 핵전쟁 위기를 몰아오는 내외 호전광들의 책동에 단호한 철추를 내려야 한다. 조선반도(한반도)의 평화는 우리의 '핵폐기'가 아니라 미제가 살인 장비를 걷어서 제 소굴로 돌아가는 데서부터 시작되어야 하며, 평화통일의 첫걸음은 남조선 당국이 동족을 겨냥한 총부리를 내리고, 우리의 군사적 긴장 완화조치에 화답해 나서는 데 있다”고 요구했다.

또 성명은 “남조선 당국이 동족의 핵 무력과 그 무슨 '인권문제'를 걸고 들며, 불신과 대결을 고취하고 있으니, 북남관계의 발전을 어떻게 기대할 수 있겠는가. 친미사대와 동족대결의 틀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반역과 매국의 길로 가려는 자들과는 타협도, 용서도 있을 수 없다”고 비난했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