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디다스 x 팔리 런포더오션 캠페인, 550명 러너들로 뉴욕시를 푸른빛으로 물들이다!
아디다스 x 팔리 런포더오션 캠페인, 550명 러너들로 뉴욕시를 푸른빛으로 물들이다!
  • 권영팔 기자
  • 승인 2017.06.12 1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를 통해 해양보호의 경각심 고취시키고, 전세계 러너들을 움직인 혁신적인 프로젝트!

▲ 아디다스 x 팔리 런포더오션 캠페인 사진 ⓒ뉴스타운

글로벌 리딩 스포츠 브랜드 아디다스와 해양환경보호단체 팔리포더오션(Parley for the Oceans)이 세계 해양의 날인 6월 8일 저녁, 뉴질랜드 럭비 선수 댄 카터(Dan Carter), 케냐의 마라톤 선수 마리 케이타니(Mary Keitany), 400m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바하마의 육상선수 샤우내 밀러(Shaunae Miller), 수영 금메달 리스트 호주의 이안 소프(Ian Thorpe), 미국 마라톤 선수 닐리 스펜스 그레이시(Neely Spence Gracey) 등과 러닝 커뮤니티, 환경 운동가, 아티스트 등 총 550여명의 러너들이 뉴욕시 일대를 푸른 빛으로 밝히면서 밝힘으로써 해양환경보호에 대한 인식을 높이고 환경보호를 위한 의지를 나타내는 ‘아디다스x팔리 런포더오션(adidas x Parley RUN FOR THR OCEANS) 캠페인’의 뉴욕 런 이벤트를 가졌다.

롱아일랜드 시티 랜딩(LIC Landing)에서 진행한 이번 행사에서는 팔리의 실천 전략 AIR(avoid: 예방, intercept: 차단, redesign: 리디자인)에 대해 배우는 시간을 가진 뒤, 550여명의 러너들이 뉴욕시의 거리 곳곳과 랜드마크, 나무와 빌딩 사이를 푸른 불꽃과 함께 달렸다. 5K 러닝 후에는 해양 생태계의 아름다움을 묘사한 해양 보호 국제 단체인 팬지시드(PangeaSeed)의 미술 벽화 전시와 세계적인 래퍼 푸샤 티(Pusha T)의 공연으로 마무리 했다.

▲ 아디다스 x 팔리 런포더오션 캠페인, 550명 러너들로 뉴욕시를 푸른빛으로 물들이다! ⓒ뉴스타운

전 세계 러너들을 대상으로 진행하는 이번 ‘런포더오션 캠페인’은 6월 8일 세계 해양의 날과 유엔국제기구 해양 회의 개최에 맞춰 해양오염 실태를 알리고 경각심을 고취시킬 목적으로 기획됐다. 이번 행사인 뉴욕을 달리는 ‘뉴욕 런’을 비롯, 모바일 앱을 활용한 ‘디지털 런’과 ‘오디오 런’ 등 누구나 손쉽게 해양 환경 보호 활동에 동참할 수 있는 다양한 방법으로 진행되었다.  모바일 앱 런타스틱으로 달리기 마일리지를 쌓을 수 있는 ‘디지털 런’의 경우 전세계 러너 6만 여명들의 참여로 40만 여km가 축적되었다. 이는 지구 10바퀴를 돌고도 남는 거리로 해양 보호 활동에 대한 러너들의 뜨거운 관심을 보여준 증표가 되었다.

아디다스x팔리 런포더오션에 대한 더 자세한 내용은 아디다스 홈페이지와 아디다스 러닝 페이스북 , 해시태그로 확인할 수 있다.

▲ 아디다스 x 팔리 런포더오션 캠페인, 550명 러너들로 뉴욕시를 푸른빛으로 물들이다! ⓒ뉴스타운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