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 환경 보전 위한 ‘아디다스X팔리 런포더오션 캠페인’ 개최!
해양 환경 보전 위한 ‘아디다스X팔리 런포더오션 캠페인’ 개최!
  • 권영팔 기자
  • 승인 2017.06.07 11: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러닝을 통해 해양 오염의 심각성을 전파하세요!

▲ 해양 환경 보전 위한 ‘아디다스X팔리 런포더오션 캠페인’ 개최 사진 ⓒ뉴스타운

글로벌 리딩 스포츠 브랜드 아디다스와 해양환경보호단체 팔리포더오션(Parley for the Oceans)이 세계 해양의 날(8일)을 앞두고 6일(화) 경리단길에 위치한 ‘런베이스 서울’에서 국내 러너들과 함께 달리기를 통해 해양 환경 보존의 중요성을 알리는 ‘아디다스x팔리 런포더오션(adidas x Parley RUN FOR THR OCEANS) 캠페인’의 오프라인 이벤트, ‘라이브 런(Live Run)’을 개최했다.

한국을 포함한 전 세계 러너들을 대상으로 진행하는 이번 ‘아디다스X팔리 런포더오션 캠페인’은 6월 8일 세계 해양의 날과 유엔국제기구 해양 회의 개최에 맞춰 해양오염 실태를 알리고 경각심을 고취시킬 목적으로 기획됐다. 한 장소에 모여 달리는 이번 ‘라이브 런’을 비롯, 모바일 앱을 활용한 ‘디지털 런’과 ‘오디오 런’ 등 누구나 손쉽게 해양 환경 보호 활동에 동참할 수 있는 다양한 방법을 제시했다.

특히 이번 ‘라이브 런’은 사전에 모집된 200여명의 러너들이 한 장소 모여 5km의 남산 코스를 달리며 해양 환경 보존의 중요성을 서로 공유하고자 마련됐다. 참가자들은 깨끗한 바다를 상징하는 푸른색 계열의 러닝 아이템을 착용하고, 달리는 동안 수분 보충도 플라스틱 병이 아닌 텀블러를 활용하여 하는 등 작은 행동 변화를 통해 해양 환경을 보호할 수 있다는 점을 몸소 실천했다. 이번 ‘아디다스X팔리 런포더오션 캠페인’은 오는 11일까지 진행 될 예정이다.

한편, 아디다스는 팔리와 협업하여 해안 지역에서 수거한 병을 재활용하여 기능성 의류 및 신발을 제작하는데 힘쓰고 있다. 이를 통해 아디다스는 해양 플라스틱 오염을 장기적으로 해결하고자 만든 A.I.R전략(avoid: 방지, intercept: 차단, redesign: 재설계)을 실행하고, 제품 제작 시 지속 가능한 재료의 사용을 더욱 늘려 환경혁신을 새로운 산업 기준으로 설정 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또한 해양 폐기물을 재활용한 한정판 러닝화도 출시하고 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