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일리 대사, ‘북한 핵개발 멈출 때까지 대화는 없다’
헤일리 대사, ‘북한 핵개발 멈출 때까지 대화는 없다’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17.05.17 13: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을 지원하는 국가에게도 대가 치르게 하겠다.

▲ 헤일리 대사(사진)는 국제사회를 향해서 “(국제사회가) 북한을 지원하던지, 미국을 포함한 나라들을 지원하든지 결정해야 할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뉴스타운

니키 헤일리(Nikki Haley) 유엔 주재 미국 대사는 “북한이 핵 개발을 멈출 때까지는 대화하지 않겠다”고 분명히 밝혔다.

헤일리 대사는 16일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에 대응하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긴급회의에 앞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미국은 대화를 할 용의는 있지만, (북한이) 핵의 개발이나 그곳에서의 모든 실험이 완전히 멈추기 전까지는 아니다”고 잘라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북한을 지원하는 국가들에게도 대가를 치르게 하겠다”고 덧붙였다.

헤일리 대사는 또 “당신이 북한에 (필요한 물품을) 제공하거나 지원하는 국가라면, 우리는 공개적으로 지목을 할 것이며, 모두가 당신이 누구인지를 알게 될 것이고, 제재가 당신을 향하도록 할 것”이라고 특히 강조했다.

헤일리 대사는 이 같이 말하고, 국제사회를 향해서 “(국제사회가) 북한을 지원하던지, 미국을 포함한 나라들을 지원하든지 결정해야 할 것”이라고 거듭 강조하고, 이번 안보리 긴급회으에서 “현재의 대북 제재를 살펴보고, 제재를 강화할 수 있는지를 볼 것이며, 북한을 경제적, 외교적, 정치적, 국제적으로 압박할 것”을 다짐했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