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외무성, 명령만 있으면 6차 핵실험 언제든 가능
북한 외무성, 명령만 있으면 6차 핵실험 언제든 가능
  • 외신팀
  • 승인 2017.04.14 13: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제공격시, 팔짱만 끼고 있지 않을 것”

▲ ⓒ뉴스타운

북한 외무성은 14일 북한에서는 언제든지 6차 핵실험이 가능하다고 주장했다.

한성열 북한 외무성 부상은 이날 에이피(AP)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미국의 선제공격 경고에 대해 “팔짱을 끼고 지켜보지만은 않을 것‘이라고 반발했다.

그는 미국과 그 동맹국들과의 긴장이 깊어짐에 따라 한반도 상황이 “악순환에 있다”고 말하고, 핵실험에 대해서는 “최고지도부가 적합하다고 판단시 언제든지 핵실험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미국 독자적인 행동 조치 등 공격적인 트위터 글들이 문제를 일으키고 있다”며 반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한편, 북한 전문 분석 사이트인 미국의 존스홉킨스 대학의 ‘38노스’는 북한이 6차 핵실험을 할 준비가 완료(primed and ready : 장전 및 거총)됐다고 분석했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