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교과서 시비는 빨갱이 숙청 절호의 기회
국정교과서 시비는 빨갱이 숙청 절호의 기회
  • 지만원 박사
  • 승인 2016.11.27 23: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 대한민국의 생일인 '건국일' 반드시 국민투표에 붙여야 한다

▲ ⓒ뉴스타운

국정교과서 사용을 코앞에 둔 지금 빨갱이들이 박근혜 게이트를 빌미로 교과서 사용을 무효화 하려교 교육부를 공격한다. 한마디로 말하면 국정교과서를 보수 우익의 시각으로 집필하였다는 것이다. 교육부 장관은 이에 대해 "그렇지 않다"는 대답만 한 채, 마치 빨갱이들이 공격이 조금만 더 강해지면 폐기할 의도가 있는 것처럼 애매하게 행동하고 있다. 교과서를 공정하게 쓰려면 쓰는 능력만 확보한다 해서 되는 것이 아니라 그에 대해 걸려오는 공격을 물리칠 능력까지 가져야 한다. 

빨갱이들의 공격을 물리치기 위해서는 최소한 아래와 같은 전략을 써야 한다.

1. 공격에 대해 방어만 할 것이 아니라 역공격으로 나아가야 한다. "교과서가 우익의 시각으로 쓰였다"고 공격하면 "그렇지 않다"고 볼멘소리만 낼 것이 아니라 "과거의 교과서들이 좌파시각으로 쓰이지 않았는가" 이렇게 직설적으로 공격해야 한다. 그리고 빨갱이들이 가장 크게 문제 삼고 있는 1948년 8월 15일이 건국일이냐 정부수립일이냐에 대해 토론하자 역공해야 한다. 이어서 이에 대해 국민투표에 붙이자 공격해야 한다. 이렇게 공격하면 빨갱이들은 반드시 물러서게 돼 있다.  

"생일 없는 국가가 어디 있느냐, 대한민국의 생일은 언제냐?" 이렇게 물어야 한다. 그러면 빨갱이들은 1919년 4월 13일 상해 임시정부 수립일을 건국일이라고 대답한다. 이어서 "그러면 북한의 생일 즉 건국일은 언제냐"고 물어야 한다. 그러면 빨갱이들은 1948년 9월 9일이라고 대답한다. "남한의 생일이 1919년 4월 13일이면 남북이 갈라져 있지 않던 1919년 4월 13일은 북한의 생일이기도 해야 하는 것이 아니냐?” 이렇게 물어야 한다. 그러면 빨갱이들은 할 말을 잃을 것이다.  

2. 한국의 생일을 1948년 8월 15일로 정할 것인지, 1919년 4월 13일로 정할 것인지는 매우 엄중한 문제이기 때문에 반드시 국민투표에 붙여야 한다고 공격하라. 만일 국민투표에 붙여지면 지나가던 개도 빨갱이들에게 돌을 던질 것이다. 지금 대부분의 국민들은 대한민국의 건국일이 없다는 사실, 즉 대한민국의 생일이 없다는 사실을 모르고 지낸다.  

만일 이 사실이 국민에게 알려지게 되고, 국가 생일에 대한 빨갱이들의 주장이 알려지고, 그 주장이 이제까지 아이들에게 교육돼 왔다는 사실을 알게 되면 이 땅의 빨갱이들은 단번에 뼈도 추리지 못한 채 소멸된다. 이쯤 되변 좌익들은 오금을 펴지 못할 것이다. 도대체 국정교과서에 앞장 선 황교안은 무엇하는 사람인가? 교육부 장관은 최소한의 방어 논리조차 없는 인간이던가? 이러한 전략적 공격은 빨갱이들을 일거에 소탕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가 아닐 수 없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