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첫 자체 기술 5만 톤급 ‘항공모함’ 건조 중
중국, 첫 자체 기술 5만 톤급 ‘항공모함’ 건조 중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16.01.01 0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첫 번째 항모 랴오닝호 경험 살려 자체 기술 개발 및 향상

▲ 중국 최초의 '랴오닝호' 항공모함. / 양위쥔 대변인은 독자기술 항공모함은 ‘젠-15’함재기와 다른 항공기들을 탑재할 수 있으며, 전투기 이륙 방식은 ‘스키점프’식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 두 번째 항공모함을 랴오닝호의 경험을 토대로 많은 성능 개량이 이뤄져 전투력이 더 우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뉴스타운

중국이 독자적으로 개발한 기술로 배수량 5만 톤 급 두 번째 항공모함으로 건조하고 있다고 지난 12월 31일 밝혔다. 처음으로 항모 건조 사실을 공식 확인했다.

양위쥔 중국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처음으로 이 같은 사실을 공개하고, 유관기관이 현재 각 분야의 요소들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두 번째 항공모함 연구와 제작을 시작했다고 전했다.

중국의 첫 번째 항공모함은 지난 2012년 9월 랴오닝호(67,500톤 급)를 제작하긴 했지만 이는 옛 소련이 제작했던 ‘쿠즈네초프급 항공모함’을 개조한 것으로, 이날 공개한 중국 자체 설계 기술 항공모함은 현재 다롄에서 건조되고 있다.

양위쥔 대변인은 독자기술 항공모함은 ‘젠-15’함재기와 다른 항공기들을 탑재할 수 있으며, 전투기 이륙 방식은 ‘스키점프’식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 두 번째 항공모함(Aircraft Carrier)을 랴오닝호의 경험을 토대로 많은 성능 개량이 이뤄져 전투력이 더 우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중국의 항공모함 건조 사실은 이미 지난해 초부터 잘 알려져 왔으며, 랴오닝성 서기는 중국이 4척의 항공모함을 보유하게 될 것이라고 이미 밝힌 적이 있다. 중국은 이미 수십 년 전부터 항공모함 건조 기술을 연구, 개발해 온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중국의 항공모함 건조 등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의 항공모함 구매와 자체 건조가 활발히 이뤄지고 있다.

미국에서 발행되고 있는 월드 어페어스 저널(World Affairs Journal)에 따르면, 중국 5척, 일본 및 인도고 각각 4척, 한국 2척, 호주 2척, 태국 1척 등의 항공모함 또는 항공모함급 강습상륙함을 구매하거나 건조 중이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