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지지율 40%대의 의미를 살펴보라
대통령 지지율 40%대의 의미를 살펴보라
  • 석우영 객원논설위원
  • 승인 2014.07.09 10:12
  • 댓글 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배신자 박 2014-07-10 17:26:01
박 대통령과 새누리당은 이제 법과 원칙이란 가소로운 말은 쓰지 말아야 할 것입니다. 지금껏 어떤 여론을 살폈는지 모르겠지만 이제부터 진짜 숨어 있던 여론을 알게 될 것입니다. 보수 지지자들이 집토끼라 생각해서 무시해도 될 거라 생각했다면 이제부터 집토끼들이 화가 나면 어떻게 되는지 지켜보십시요.

박근혜의 배신 2014-07-10 17:15:38
문창극 인사참사에 연이은 민병호 인사 참극.

2007년에 데일리안에서 친박논객 박해하며 다 내쫓고 이명박쪽으로간 민병호가 친박미디어와 친박논객 관리하는 청와대 뉴미디어비서관 이라니 기가 꽉 막힐 일입니다.

세상에 은혜를 원수로 갑는 이런일이 어떻게 있을 수 있습니까?

지자자들과 싸우자는 것인지 박통 죽이자는 것인지 충격입니다.

지금까지 인터넷 무시하다 심각성 알고 뉴미디어 비서관 신설하여 잘한다고 생각했는데, 이런자를 비서관으로 내정하다니 정말 정신이 나간 막나가는 청와대 인사 입니다.

우리들을 이렇게 무시하며 박해해도 되는지? 도저히 이해가 안됩니다.

인사 담당자와 추천자 반드시 문책해야 한다.

씨팔 2014-07-09 21:13:50
친박지지자들은 모조리 자결할것을 명한다 ,
아니면 알아서 생존해라
그동안 병신육갑떨었다고 생각해라
정치는 원래 의리는 상실이다
젖달라고 보체지마라
젖같은것들에게 뭣을 기대하겠는가,
형명은 끝낮다
알아서 살던지 아니면 모조리 자결하는것이 맞다

피해자 2014-07-09 16:25:25
사건은 최근 청와대가 “뉴미디어 담당 비서관”을 신설하고, 그 자리에 인터넷신문 데일리안 사장 민병호씨를 내정했다. 이에 대해 친박보수논객 등 박근혜 대통령 정통 지지자들이 분통을 터뜨리고 있다. 故이춘상 보좌관 사망 후 지금까지 철저하게 외면하며 방치해왔던 외곽 지지자들과 친박성향 보수 뉴미디어들을 향해 그동안의 은혜를 원수로 갚는 배은망덕(背恩忘德)한 인사며, 우리들을 철저히 무시한 후안무치(厚顔無恥)하고 파렴치한 인사 참극 이란 것이다.

지난 2007년 한나라당 대선 경선 당시에 박근혜 후보와 이명박 후보가 치열하게 경합했고, 엉터리 경선규정과 경선과정에 문제가 있다고 판단한 친박논객과 친박성향 애국보수신문 그 리고 정통 지지자들이 대규모로 반발한 사건이 있었다. 이 후유증으로 2007년과 2008년(친박연대 사건 포함) 사이에 이병박 정권으로부터 잔인하고 끔찍한 정치보복을 당해 무려 3,000명 이상이 법적으로 기소가 되었으며, 이중에서 1,000명 이상이 벌금형 이상의 형사적 처벌과 실형(집행유예 등)을 받는 전과자가 되었다. 이런 피 흘리는 핍박과 전쟁 속에 비양심적 기회주자들은 박근혜 후보를 버리고 이명박 후보 쪽으로 지지자를 바꾸었다. 그리고 아직도 이 당시 정치보복의 억울한 피해자들의 명예가 회복되지 않고 있다.

2007년 이런 피눈물 나는 경선 당시에 데일리안 민병호 사장은 이명박 후보가 대선후보로 유력해지자 논조를 이명박 쪽으로 돌리면서 데일리안에서 활동하며 신문 활성화에 공헌한 친박성향 애국보수 논객들을 모두 내쫒고, 이명박 후보를 도왔다고 한다.

정통지지자 2014-07-09 16:23:45
박근혜 대통령 만들다가 이명박에의한 정치보복의 억울한 피해자들의 명예가 아직도 회복되지 않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