펑리위안 조윤선 패션 외교 살펴보니…'이런 깊은 뜻이!'
펑리위안 조윤선 패션 외교 살펴보니…'이런 깊은 뜻이!'
  • 김진수 기자
  • 승인 2014.07.04 14: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펑리위안 조윤선 패션 외교

▲ '펑리위안 조윤선 패션 외교' (사진: MBN)
현재 방한 중인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의 부인 펑리위안과 조윤선 정무수석의 패션 외교가 눈길을 끌고 있다.

조윤선 정무수석은 지난 3일 펑리위안 여사와 함께 창덕궁을 방문해 인정전, 부용지의 영화당, 춘당대 등을 함께 둘러보았다.

특히 이날 조윤선 정무수석과 펑리위안 여사의 패션이 주목을 끈다.

펑리위안 여사는 중국 전통의상인 치파오가 연상되는 긴 흰색 재킷에 진녹색 하이힐, 녹색 브로치를 둘아 단아하면서도 우아한 차림새를 완성했다. 펑리위안 여사의 포인트 칼라였던 녹색은 중국에서 성장과 번영을 의미한다.

한편 조윤선 정무수석은 짙은 회색의 더블 버튼 재킷과 동일한 색상의 바지로 단정한 인상을 줬다. 액세서리 역시 귀걸이 외의 다른 액세서리는 착용하지 않았다.

이와 같은 조윤선 정무수석의 패션은 펑리위안 여사를 돋보이게 하려는 배려로 해석돼 성공적인 '패션 외교'라는 평을 듣고 있다.

펑리위안 조윤선 패션을 접한 누리꾼들은 "펑리위안 조윤선, 외교에는 패션까지도 포함되는구나" "펑리위안 조윤선, 펑리위안 기분 좋았을 듯" "펑리위안 조윤선, 저렇게 세심한 배려가 사람 기분을 좋게 만드는 거지"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