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개성공단공동위 6개월 만에 개최 동의
북, 개성공단공동위 6개월 만에 개최 동의
  • 박연수 기자
  • 승인 2014.06.24 15: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성공단 발전 방안 포괄적 논의 예정

▲ 개성공단 전경(사진출처-뉴스Y캡처)
개성공단 남북공동위원회 회의가 오는 26일 개성공단 종합지원센터에서 개최된다.

지난해 12월19일 이후 6개월만에 재개되는 이번 회의에 대해 통일부 당국자는 24일 "북한의 반응이 없어 공동위 개최를 못했는데 어제 북한이 동의해왔다"며 "6월 26일로 제의해와 오늘 동의한다는 통지문을 북한에 보냈다"고 밝혔다.

지난해 개성공단중단사태 이후 재가동 협의 과정에서 남북 당국 간 공단 운영 전반을 논의하기 위해 출범한 개성공단 남북공동위원회는 분기에 한 번 공동위를 개최하기로 합의했지만 북한이 한미연합훈련 등을 이유로 거부하면서 올해 들어서는 열리지 못했다.

이번 위원회에는 우리측에서 이강우 통일부 남북협력지구발전기획단장이, 북측에서는 박철수 중앙특구개발지도총국 부총국장이 수석대표로 나선다.

통일부 당국자는 "6개월 만에 공동위가 개최되는 만큼 개성공단 발전에 관한 제반 의제를 포괄적으로 다룬다는 방침"이라고 전했다.

이번 회의에서는 전자출입체계(RFID) 전면 가동, 인터넷 설치, 상사중재위원회 운영 방안 등 제반현안에 대해 북한과 논의할 예정이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