얍삽한 기회주의자 남경필은, 석고대죄하라!
얍삽한 기회주의자 남경필은, 석고대죄하라!
  • 편집부
  • 승인 2014.05.16 13:43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첨을 한다고 남경필에게 표를 줄 종북 좌파가 아니다

▲ 남경필 새누리당 경기도지사 후보
남경필 새누리당 경기도지사 후보는 15일 '한겨레'와의 인터뷰에서 세월호 참사에 대한 박근혜 대통령의 사과는 희생자 가족들이 "우리 아픔을 공감하는 구나! 이 나라 책임자로서 정말 잘못했다고 하는 구나! 느끼게 하는 것으로 시작해야 한다. 가족들의 요구사항 첫 번째도 대통령이 진심어린 사과를 하라는 것이었다"고 말했다.

또 "받아 적기만 하고 쓴 소리 못 하는 장관들의 분위기가 관료사회 전반으로 확산됐다. 소신이 강한 장관, 아니라고 이야기하는 장관을 앉히고 인사권을 줘야 한다"고 말했다. "내가 도지사가 되면 정무부지사, 특보 등 의사결정을 하는 자리에 야당 추천 인사들과 아니라고 말하는 강골관료를 발탁해 인사권을 주겠다"고 밝혔다. 인사권까지 주겠다니 좌파를 향한 치사한 아부다.

또 세월호 참사의 원인에 대해서는 "생명이 아니라 돈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가치관의 전도, 관료사회의 적당주의와 나눠먹기가 작용했지만 보다 직접적인 원인은 구조와 사고 수습 과정에서 나타난 대통령과 우리 정부의 무능력이라고 본다"고 망언을 내뱉었다.

이에 대해 김진표 새정치민주연합 경기지사 후보는 15일 남경필 새누리당 후보를 향해 "남 후보는 대통령을 계륵으로 만들었다고 말했다. 남경필 후보는 표를 얻어야하는 경선에서는 대통령을 지키겠다고 했다가 며칠 뒤 역풍이 불자 대통령을 비판하고 나섰다"며, "남 후보 덕분에 박근혜 대통령은 비판하기도 그렇고, 감싸기도 애매한 존재가 돼 버렸다"며 "필요할 땐 대통령을 팔다가 불리해 졌다고 대통령을 공격해서는 안 된다. 호위무사와 대통령 저격수 중 하나를 택해야 한다"고 따끔하게 지적했다.

김진표 후보의 남경필에 대한 지적은 반박의 여지가 없다. 박 대통령은 사고 바로 이튿날 언론에 알리지도 않고 현장을 방문, 피해자 가족들을 위로하고 아픔을 같이 했고, 국무회의 석상에서 재차 사과하며 대안마련을 약속했다. 또한 완전한 재발방지 대책을 수립한 후 대국민 사과를 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그렇다면 남경필은 박 대통령의 말을 믿고 기다렸어야 했고 사과가 미흡하다고 촐싹거리며 나설 일이 아니었다.

또한 직접적인 원인은 구조와 수습 과정에서 나타난 대통령과 정부의 무능 때문이었다는 말은 사타구니에 달린 쌍방울 값도 못하는 경박한 발언일뿐더러 새누리당 후보로서는 결코 해선 안 될 말로 세월호 침몰 원인은 청해진해운이지만 사망 원인은 해경이라는 구원파의 궤변과 한 치도 다를 게 없는 망언이었다.

남경필은 몸만 보수정당인 새누리당에 담고 있을 뿐, 성향으로 봐서는 당연히 새민련으로 진즉에 옮겼어야 할 박쥐였다. 국가중대 사안이 있을 때마다 정부 발목을 잡으려는 새민련의 전신 민주당과 보조를 맞춰 왔다. 한미 FTA 반대를 비롯해 종북 좌파 편에 서서 정부를 방해했고, 국회선진화 법을 발의하여 야당이 맘만 먹으면 국회를 식물국회로 만들 수 있게 칼자루를 쥐어 주었는가 하면, 방송통신법 개정을 발의하여 보수 우파 언론인들과 네티즌의 입을 틀어막고 싶은 종북 좌파의 욕구를 충족시켜 줬다.

지금 새누리당은 세월호 사건과 지방선거가 겹친 데다 종북좌파의 악랄한 선동으로 고전하고 있는 마당인데 중진의 위치에서 사고의 직접적인 책임자 유병언과 정경유착의 폐해, 그리고 세월호 사고를 이용해 선동에만 올 인하는 야당을 질타하지는 못할망정, 사고 책임이 전적으로 대통령과 정부에 있다고 망언을 내뱉는 남경필은 심복의 우환일 뿐이다.

선거 운동이 막바지를 향해 치닫고 있는 지금 새누리당을 지지하는 불초가 서울시장 다음으로 중요한 경기지사에 출마한 남경필 후보를 질타해야 하는 속은 아프고 쓰리다. 세월호 사건 여파로 인해 떨어진 지지율이 남경필을 초조하게 만들어 한겨레에 아첨을 하게 만들었는지는 몰라도 아둔한 판단일 뿐이다 .

아첨을 한다고 남경필에게 표를 줄 종북 좌파도 아니고 분노한 보수가 등을 돌릴 빌미를 만들었을 뿐이다. 도대체 한나라당 새누리당을 거치면서 5선씩이나 해먹고도 선거 때가 닥치면 좌파에 아부 아첨이나 한다면 인간도 아니다. 국가관 투철하고 정치철학도 확고한 김영선 전 의원이 현역 프리미엄과 인지도 부족으로 낙마한 것이 천추의 한이다.

남경필은 당장 국민 앞에 나와서 발언을 철회하고 석고 대죄하라! 조선일보 만나서 이 소리하고 한겨레 만나서는 저 소리 하는 인간, 경선 때 한 발언과 본선에 가서 하는 소리가 달라지고 그로 인해 자당을 망신시키고 자신의 얍삽한 인간성만 매번 드러내는 남경필, 도저히 믿을 수 없는 인간이라 지지할 수가 없다. 국민 앞에 나와서 진정으로 사과하지 않는다면 경기도지사 선거에 기권을 하면 했지 절대 남경필에게는 표를 주지 않겠다!

글 : 산지기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2014-05-16 22:33:37
남경필은 그 애비 때부터 기회주의 DMA를 물려받은 자이다.
저런 기회주의자 보다는 노무현 계열이라는게 좀 찜찜해서 그렇지 김진표에게 표를 주고 싶은 마음이 더 앞선다.
남경필은 김문수가 지켜온 경기도 지사자리를 김진표에게 내주게 될 것이다.

안화그룹네트워크 2014-05-16 17:08:25
진짜 기회주의적 사고를 가진사람이군요 ㅋㅋ
이런사람에게 투표할 사람이 있을까 ㅋㅋ 새누리당한테까지 버림받을 분위깈ㅋ

아웃똥누리당 2014-05-16 14:51:09
하하.. 다급하니까 똑같은 꼴통들끼리도 싸우는구나.ㅋㅋ
웃긴다. 무식하면 무모해지는구나. 에라이... 한심한 인간들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