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일본정부의 모순된 발언 중단 진의 밝혀야
정부, 일본정부의 모순된 발언 중단 진의 밝혀야
  • 고성민 기자
  • 승인 2014.03.13 15: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금 필요한 것은 검증이 아니라 문제 해결임을 강조

 
정부는 일본 정부의 모순되는 발언을 즉각 중단하고 일본 정부의 진위가 무엇인지를 국제사회에 솔직히 밝혀줄 것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외교부 조태영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일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의 일본군 위안부 강제연행 관련된 발언 내용에 대해 일본 스가 관방 장관은 어제 기자회견에서 고노 담화를 계승한다고 하면서도 1차 아베 내각 당시의 국회의 답변을 인용하고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의 강제연행을 부정하고 군이 관여했다는 사실을 부인하는 발언을 하였다고 했다.

일본 정부가 일본군 위안부 문제의 강제성을 인정하고 반성과 사죄를 표명한 1993년 고도 관방장관 담화를 계승한다고 하면서도 다른 한편으로는 고도담화에서 스스로 밝힌 일본군과 관헌이 강제동원 직접 관여를 부정하는 것은 생존해 계신 피해자 여러분들의 가슴에 또 한번 상처를 입히는 행위이며 또한 위안부문제에 대한 일본의 사죄와 반성, 배상을 촉구한 유엔 등 국제사회를 우롱하는 처사라고 했다.

조태영 대변인은 우리 정부는 일본 정부의 입장을 대변하는 관방장관이 이러한 발언을 거듭하는데 대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하며 일본 정부가 모순되는 발언을 즉각 중단하고 일본 정부의 진위가 무엇인지를 국제사회에 솔직히 밝혀줄 것을 요구한다고 했다.

또 일본 스가 관방장관이 기자회견에서 1993년에 나온 고노담화에 관해서 '그 담화가 작성됐을 때 한국과 일본 정부 간에서 문헌 내용에 대한 조정이 있었는지 거기에 초점을 맞춰서 검증 하겠다'는 발언한데 대해 지금 중요한 것은 이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라며 전 세계가 이 문제의 해결을 요구하고 있으며 이는 중대한 인권침해 문제이고 여성의 존엄에 대한 침해 문제라고 지적을 하면서 하루빨리 이 문제를 해결하라고 촉구를 하고 있다고 했다.

조태영 대변인은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 중요하지 지금 필요한 것은 검증이 아니라고 강조하며 '거꾸로 갈 것이 아니라 앞으로 가야 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