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현영철, 중앙군사위 부위원장 취임
北 현영철, 중앙군사위 부위원장 취임
  • 외신팀
  • 승인 2012.07.27 1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성중앙TV, 고모인 김경희 보다 먼저 소개돼

북한 조선중앙TV는 27일 ‘현영철’ 조선인민군 ‘총참모장’이 조선로동당 중앙군사위원회 부위원장으로 취임했다고 보도했다.

이날 보도 내용을 보면,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의 고모인 ‘김경희’ 당 정치국 위원보다 격상시킨 형태로 김정은 제1위원장의 새로운 측근으로 예우 받을 가능성이 있어보인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한국전쟁(6.25) 휴정협정 조인기념일을 앞두고 26일에 평양에서 열린 음악회공연에 대해서도 보도했다. 그 자리에 참석한 현영철 차수의 직책으로 총참모장 외에 중앙군사위원회 부위원장도 전했다. 김경희 위원과 그의 남편인 장성택 국방위원회 부위원장들도 동석했지만 현영철 차수 이름이 먼저 소개돼 김정은의 새로운 측근의 위상 가능성을 뒷받침한다. 또 이날 공연에는 김정은 제1위원장과 리설주 부인도 참석했다.

현영철 차수는 북-중 국경지대인 평안북도를 관할한 8군단장 등을 역임했다. 그는 김정은 제1위원장 최측근의 한 사람으로 여겨지던 리영호 전 총참모장의 후임으로 총참모장에 발탁됐다.

중앙군사위는 당의 국방정책 전반을 통괄하는 기관으로 군 정책 운영과 인사에 큰 영향력이 있다. 위원장은 김정은 제1위원장이며 ‘최룡해’ 군 총정치국장이 부위원장을 겸직한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