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보리 5국 + 독일, 이란 핵시설 사찰 촉구 공동성명
안보리 5국 + 독일, 이란 핵시설 사찰 촉구 공동성명
  • 외신팀
  • 승인 2012.03.09 1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각국 의견 달라 결의안 대신 강도 약한 ‘공동성명’으로 대체

미국, 러시아 등 유엔의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상임이사국 5개국과 독일을 포함한 6개국은 8일(현지시각) 국제원자력기구(IAEA) 정례 이사국(35개국 참가)에서 핵무기 개발 의혹의 이란에 의혹 해명의 주요 열쇠가 되고 있는 테헤란 인근의 군사시설의 사찰 등을 요구하는 공동성명을 발표했다. 

이란은 지난 1월과 2월에 방문한 국제원자력기구의 고위급 조사단의 파르틴 군사시설 사찰을 거부함으로써 의혹 해명은 진전되지 않자 각국은 이란에 대해 비난의 강도를 높여왔다. 

이란의 알리 아르가스 솔타니에 국제원자력기구 주재 대사는 8일 조사단의 군사시설 사찰 허가 의사를 밝히면서도 여러 가지 조건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란은 파르틴 군사시설 이외에 2곳의 핵시설에서 농축도 20% 우라늄 제조를 급속히 진행하고 있어 6개국은 이란의 조치에 ‘우려’를 표명하고 진지한 자세로 핵문제 해결에 임할 것을 촉구했다.

또 공동성명은 “협의를 통한 구체적인 결과 도출을 위해 이란에 전제조건 없이 협상에 임할 것”을 요구했다. 그러나 이란이 현 시점에서 핵개발을 포기할 의사를 나타내지 않고 있어 이스라엘에 의한 핵시설 공격 가능성도 회자되고 있는 상황이다.

미국 대표단은 공동성명 발표 직후 이란이 차기 이사회가 개최되는 6월까지 협력적인 자세를 나타낼지 끝까지 지켜보겠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한편, 미국 등은 이번 이사회에서 이란에 핵개발 의혹 해명을 촉구하는 ‘결의안 채택’을 목표했으나, 이미 지난해 11월 이사회에서 같은 종류의 결의안을 채택했기 때문에 이에 대한 진전이 없는 상황에서 결의안만을 채택하는 것이 올바른 것인가에 대해 각국 의견이 둘로 나뉘어 결국 결의안보다 비난의 강도가 약한 ‘성명’을 채택하는 것으로 결론이 났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