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이준석 풋내기 대신 중진이 나서야
 선죽교
 2021-07-20 19:30:23  |   조회: 178
첨부파일 : -

이준석이 당 대표가 되고 나서 1달. 이준석이 당 대표가 됐을 때 어린 놈이라 무슨 사고칠지 모른다는 예상을 했는데 역시 예상대로 흘러가고 있다.
깊이가 없는 얄팍함으로 하는 말마다 사람들이 비웃는다. 불안불안하다.
송영길이랑 뜬금없이 재난지원금 합의를 해서 당을 뒤집어 놓고 다른 정책도 들쭉날쭉 중심이 없다.

당 대변인을 뽑는 것도 그렇다. 무슨 토론배틀이네 뭐네 해서 겉은 화려했지만 결국 뭐가 남았는가?
그렇게 뽑힌 대변인은 지금 도대체 뭘 하고 있나?
듬직하고 신뢰감 있는 인물을 대변인으로 올려할 때 생판 풋내기들을 내세웠으니 일이 잘 될리가 있나?

이준석으로 내년 대선까지 갈 수 있겠나? 어렵다.
이준석의 헛짓으로 지지율도 떨어졌다. 문재앙을 심판하겠다던 민심이 다시 돌아설지도 모르겠다.

지금도 늦지 않았다. 이준석 대신 듬직한 중진이 나서줘야 한다.
지금의 이준석으로는 안된다. 이게 내 결론이다.

2021-07-20 19:30:23
77.111.246.9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