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교장선생님
 땡초_
 2021-02-18 15:18:01  |   조회: 343
첨부파일 : -

누구나 학창시절의 추억은 있겠지만
그 중에도 국민학교 시절의 추억은 가장 애착을 가질만큼 값지고 귀하다고 하는데 
자의든 타의든 난 그렇지 못한것 같다.
첩첩산골 옛고향에서 온전히 국민학교 시절을 보내지 못하고 부모님을 따라
객지에서 5학년을 시작하면서 두 토막나버린 국민학교의 추억 곱지못한 옛 추억을 씹는 
지금 내 마음은 울고있다.
그러나 씁쓸한 기억 저 한편으로는 학교를 빛내신 이석도 교장선생님 이야기를 덧 붙인다.
가슴이 뭉클하다.
아버지와 교장실을 들어서자 교장선생님이 저에게 국어책을 주시며 
읽어보라 하시던 이 석도 교장선생님은 잊을수 없다.
교장선생님은 인자하면서도 오래전에 방영된 호랑이 선생님보다 더 무서운 분이셨다. 
선생님들도 잘못을 하면 호되게 야단을 치실 만큼 교장선생님은 매우 엄하신 분이셨다.
몸시도 추운 겨울 아침 조회시간에 마이크가 삐삐 하면서 잡음이 연속으로 나자, 
교장선생님이 "정신상태가 나갔다" 하면서 마이크 받침대까지 통채로 휙 내던져버린 일이 
있을 정도로 무서운 교장선생님 이시다. 
미리 음향을 정비 하지 않았다고 대노하신 것이다, 한편으론 학생들에겐 자상하고 인자한 
할아버지 같은 교장선생님의 학교 사랑의 각별함은 그 때는 잘 몰랐다. 
교장 선생님은 아침 조회때나 나오시고, 노는 줄만 알았는데, 이석도 교장선생님은 
300여 명의 전교 학생들 일일이 관심으로 살피셨던 것이다.
몇학년 어느반 누가 어떤 과목이 못하고 잘하는지 선생님들에게 보고를 받고
이름까지도 기록하시고 방과후에는 학년 순차별로 교장실 옆 회의실에 열등 아이들을 불러다
자필로 시험문제를 내시고 아이들이 문제를 풀때까지 담임선생님도 퇴근을 못하는 일이 종종 있었다.
우리반에서도 산수실력이 형편없는 아이들 6~7명이 교장선생님께 불려가서
시험문제를 풀어야했다. 그 중에 나도 포함 되었었다. 교장선생님이 말씀하셨다. 
"살 날이 많지않은 나도 공부를 하는데 학생들은 더 열심히 해야된다" 
일일이 교장선생님 손수 연필로 문제를 출제하셨는데,아이들마다 시험문제가 다 달랐다. 
컨닝도 할수 없었다. 두자리 세자리 분수 덧셈 나눗셈 곱셈 같은 문제들인데,
아이들이 문제를 쉽게 풀리가 있는가, 교장선생님이 가르쳐도 한번에 될 리는 없다. 
여러 날이 지나면서 조금 진도가 나아지자 담임선생님은 조급증같은 짜증만 내더니
 우리들 따귀만 때리고 왜 못하느냐,야단만 쳤지 결국 산수못하던 나와 몇몇 아이들은 
인자하고 훌륭한 교장선생님이 계셨기에 조금 고생을 했어도 5.6학년 산수공부를 흥미있는 공부로 
이끌어 주신 귀한 열매를 주신 것이다. 
졸업식 날 졸업식 선서에 끝네 손수건을 꺼내어 눈물을 훔치시던 교장선생님은 지금은 뵐수도 없다. 
내가 중학교에 진학하고 나서 들려온 소식으로는 교장선생님께 
돌아가실때 학부모 선생님 전교학생 모두가 큰 슬픔에 빠져 학교장으로 예도를 표했다고 한다. 
한참 세월이 흐르고 난 뒤 경주가는 길목에 추억의 모교를 찾은적이 있었는데, 
나무들도 건물도 모든것이 그대로인데 운동장엔 휭하니 바람만 차고...
학생이 모자라 안타깝게도 학교는 분교에서 폐교가 되었다 한다. 

아스라히 잊혀져 가는 추억의 교가

"앞에는 신라고도 뒤에는 영남웅도 한가운데 자리잡은 우리학교는 
새시대의 새일꾼이 오늘도 자란다 
올바르게 자라나서 나라위하자 무궁화 피어나는 대한 아들 딸 
영원 무궁 빛내자 우리 영남교" (영천남부국민학교 교가)

2021-02-18 15:18:01
121.182.136.236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자유게시판
#번호 제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뉴스타운 자유게시판 이용 안내 (1)HOT 뉴스타운_ - 2012-06-06 149289
3384 19)의외로 잘 주는 유부녀 많습니다.HOT 윤지원_ - 2021-06-17 26
3383 윤석열 같은 배신자에게 기대할 건 없다HOT 선죽_ - 2021-05-31 177
3382 홍준표 복당을 기다린다HOT 커피맨_ - 2021-05-31 160
3381 영남이 죄졌냐?HOT 김가람_ - 2021-05-23 201
3380 윤석열을 대통령 만들려는 놈들은 다 돌았냐? 미쳤냐?HOT 정채현_ - 2021-05-23 160
3379 윤석열 영입 언제 하냐?HOT 윤대진_ - 2021-05-21 127
3378 선거 이기고 싶으면 영남은 닥치고 있어라HOT 최현석_ - 2021-05-21 177
3377 [김포공항] 엄청난 충격발언 !!HOT 펌글_ - 2021-05-15 192
3376 물러나야 할 인간들은 다 물러나야HOT 세현_ - 2021-05-13 76
3375 [KBS방송국] 엄청난 충격발언 !!HOT 펌글_ - 2021-05-12 153
3374 횡성한우HOT 횡성한우_ - 2021-05-08 231
3373 (국민청원) 미래의 재난을 막기 위해서라도 초미세먼지를 늘리는 정책은 멈추어 주시기 바랍니다.HOT 이정태_ 파일첨부 2021-04-12 364
3372 5.18 헬기사격은 있었다면서, "헬기사격 피해 호소인"은 왜 없나???HOT 초병_ - 2021-03-19 449
3371 김종인은 박쥐 중에 박쥐. 배신자 박쥐다HOT 애국커피_ - 2021-03-06 311
3370 악법을 막는 서명요청 (1)HOT 반달공ㅈ_ - 2021-02-24 353
3369 가족도 5인 이상 모이지 말라 하더니 (12)HOT 땡초_ 파일첨부 2021-02-24 442
3368 문재인 애비는 괴뢰군 장교 문재인은 대답하라 (7)HOT 땡초_ - 2021-02-22 614
3367 우공당은 보수 우파에 도움 안되는 세력 (34)HOT 땡초_ - 2021-02-20 674
3366 위키백과에 게재 된 문재인 애비 문용형에 대한 내용 (4)HOT 탐정_ 파일첨부 2021-02-19 372
3365 나무 위키에 게재 된 문재인 애비 문용형에 대한 내용HOT 탐정_ - 2021-02-19 2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