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종석 의원의 '돈키호테 정치'를 자른다
임종석 의원의 '돈키호테 정치'를 자른다
  • 박선협 기자
  • 승인 2003.10.27 18:20
  • 댓글 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누가누굴 2003-10-27 22:48:35
윈스턴 처칠은 티 스푼으로 연못의 물을 퍼내는 일을 하기도 했다는 얘기가 있다.

처칠이 한 행동은 잘못인가? 물펌프(양수기)도 있고 하다 못해 큰 삽으로도 퍼낼 수 있는 물을 티 스푼으로 퍼내려 한 윈스턴 처칠의 정신을 생각한다면 "돈키호테" "울(우리)" 등등의 말로 빗대어 그야말로 시정잡배나 사용해야 할 용어를 구사하고 도데체 아무리 읽어도 논리조차 없는 이런 글로 한 의원의 뜻있는 행위를 비아냥 거릴 수 있는가?

현란한 용어 선택으로 문장을 구성하는 능력은 있으나 촌철살인의 혜안이 없는 글로 일반 독자를 현혹하지 말라.


문제다 2003-10-28 11:30:07
주관과 철학이 턱없이 모자란 소인이 자기 현시욕에 그득하여

생명의 소중함과 굴곡된 역사에 대한 신념에서 우러나오는 행위에 대해서

나무라는 격이로다!

키드 2003-10-28 12:05:57
아래 비난은 옳지 않습니다.

그러한 비난에 앞서 박선협기자님의 글의 부당함을 주장하고 그 근거를 제시하셔서 박선협기자의 안목이 형편 없음을 증명 하여야 합니다.

그런 후에야 비난을 할 수 있을 것입니다.

반박은 할 줄 모르면서 비난만을 일삼는 것이야 말로 소인배의 공통된 습성입니다.

익명 2003-10-28 13:35:49
비판을 하는 사람을 소인배라고 비판하는 자도 소인배다. 당신 비판은 이래 저래서 잘못 됐다고 비판해야 옳은 것 아니겠소? 여기에서 일일이 거론하진 않지만 몇 가지 추려 얘기 해 본다.

기사 :

그러나 이것을 우리가 "돈키호테 정치"라고 규정하는 데는 그만한 이유가 있다. 우선 임종석 의원은 국가정책을 의결하는 국회의원의 기능 파악에서 무엇인가 오해를 하고 있다는 생각이 든다. 그렇지 않았으면 독단에 빠진 행동을 신성한 국회에서 하지는 않았을 것이기에 그렇다.

보시오 :

파병 반대 주장을 극대화하려는 행위가 과연 독단에 빠진 행위인가가 우선 지적돼
야 한다. 단식투쟁은 결연한 의지가 없으면 누구나 손쉽게 하는 행위가 아니다. 이것은 독단에 빠진 것이 아니라 파병 반대에 대한 의사표출이라도 해야 될 상황에 자기 의사를 그런 방법을 통해 표출하는 것에 지나지 않는다.

신성한 국회라고 했는데 밖에서 보는 국회는 말한 대로 그렇게 신성해 보이질 않는다. 모든 국회의원들이 다 잘못된 것은 분명 아니다.

그러나 일부가 됐던 어느 당의 당론이 됐든 그들이 국민과 국가를 위한다며 지금까지 해온 일들을 생각하면 국민들은 국회를 신성한 장소로 보지 않는다고 본다. 오죽하면 국회의원들이 한강 빠져셔는 안된다고 하지 않는가. 이유는 한강물이 더렵혀진다는 우수개소리 이지만.

맑고 총명한 정신, 올바른 가치관을 가진 국회의원들 적지 않다. 그러나 어찌됐던 일부의원들이 행해온 자태로 보아 국회는 물론 한국 정치전반에 불신을 자초했으며 부정부패의 산실이라 할 정도로 나락에 빠진 현실에서 국회는 신성하지 않다고 본다. 국회 건물이 신성한지는 모르겠다.

기사 :

지금의 행동은 다분히 국민을 상대로 한 볼모성 이벤트 정치의 상습적 행위에서 한
발짝도 나아가지 못하고 있다는 우려를 준다.

보시오 :

국회의원 한 사람이 단식투쟁한다해서 그것이 국민을 볼모로 한다고 보는가. 거리
에 나가서 물어 보라. 임 의원이 단식투쟁을 하고 있다는 사실 자체를 모르는 사람들도 많다. 먹고살기 바쁜 마당에 그런 사실까지 알고 사는 사람이 그렇게 많지 않다.

국민을 볼모로 한다는 것은 국민의 대변자인 국회의원이니까 그렇게 표현했는지 모르겠으나 한 의원의 행동을 나무라면서 일부를 전체인양 호도 하면서, 즉 침소봉대 해 마치 온 국민의 여론, 정서를 볼모로 삼는 양 표현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본다.

기사 :

임종석 의원은 여론 형성의 단초를 제공하려는 의도를 강하게 풍기고 있다. 여론의
향배를 파악하고 그것을 국회라는 민의의 전당에서 효율적으로 의결해야 한다는 의원으로서의 자세가 아니라, 시정의 여론 주도 세력의 이목을 의식한 쇼맨십의 울 안에 머물고 있다는 점이 우리를 슬프게 한다.

보시오 :

의도 같아도 표현 방식에 따라 긍정적이기도 부정적이기도 한다. 여론 형성의 단초
를 제고하려는 의도가 분명 있을 것이다. 하지만 민의의 전당에서 효율적으로 의결해야 한다고 했는데 지금 각당이 내부적으로는 파병 여부를 결정해 놓았는지는 몰라도 표면적으로는 아직 여론 수렴 과정에 있다. 그래서 이왕이면 여론 수렴과정에서 자신의 소신과 정치철학을 표출해 가능하면 자기 뜻에 맞는 사람들이 많아지기를 바라는 것은 나무랄 일이 아니다.

의결을 하기 전에 행하는 단식투쟁이다. 그렇게 민의를 도외시하고 의결을 안 한다는 것이 아니다. 찬성이든 반대든 기권이든 나중에 소신대로 표를 던지면 된다. 정치인은 여론을 먹고산다. 상식이다. 그러나 여론을 호도해서 사리사욕을 챙긴다든다 당리당략에 빠져 국민의 여론과 동떨어진 결정이 나오면 그건 안될 일이다. 하지만 파병 문제는 당리당략의 문제도 사리사욕의 문제도 아니다.

기사 :

그래서 단식을 하려면 청와대 앞에 나아가 거적을 깔고 삭발을 하든지,거기서 의원직을 불사르든지 뭐 좀 천하가 감응할 만한 의식을 펼칠 일이지 고작, 의사당 안에서 건강을 생각하면서 단식을 하다니 말이나 될 성싶은가.

보시오 :

국회 내에서 단식투쟁하는 것과 청와대 앞에서 삭발하고 의원직 불사르겠다고 윽
박지르는 것과 비교해 보라. 무엇이 더 올바른 방법인가를. 국민은 그렇게 무능하지 않다.

청와대 앞에서 삭발하고 외쳐대면 언론들이 카메라 들이대고 떠들썩한다해서 여론이 임의원이 원하는 대로 된다고 보는가?

그렇지 않다. 오히려 조용하게 그리고 민의를 대변하는 국회에서 하는 것이 더 바람직하고 차분할 뿐만이 아니라 자기 의사를 차분하게 표출하는 것이 아닌가?

누가누굴 2003-10-28 13:36:40
아래 익명은 "누구누굴"입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온종림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