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교육 '촌지 없는 학교' 추진
광주교육 '촌지 없는 학교' 추진
  • 박찬
  • 승인 2010.10.19 08: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휘국 시교육감 당선인,촌지 관행 근절 강력 시스템구축

^^^▲ 장휘국 광주시 교육감 당선인은 18일 광주교육계에 만연한 촌지 근절을 위한 강력한 시스템을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 박찬 기자^^^
광주교육계에 만연되어 있는 촌지 관행이 사라질 전망이다.

장휘국 광주시교육감 당선인은 18일 인수위원들과의 간담회 자리를 통해 “ 지난 선거 때 학부모들의 큰 관심사는 ‘사교육비 절감과 촌지 근절 이었다”면서" 촌지를 없애는 강력한 촌지 근절 시스템을 구축 하겠다“고 밝혔다.

장 당선인은 촌지 근절을 위해 ‘촌지 근절 및 불법 찬조금 신고센터, 교육청 및 시민단체들과 공동으로 촌지근절 대책 위원회를 구성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한 수시로 설문조사등을 통해 촌지 실태를 파악하는 한편 촌지 수수자(학교) ‘원 아웃제’를 도입하여 중징계 및 감사원에 감사 요청을 하겠다고“ 밝혔다.

취임 준비위는 ▲특정 신문 강제구독 후 구독료 일정비율 학교발전기금 유용 ▲학교(학급) 학생회(어린이회) 임원 당선사례금 관행적 희사 및 강요 ▲학부모회 회원 대상 학교(학급)운영비 강제 모금 ▲학교행사시 학부모회(임원) 명의 화환 및 화분 요구 ▲소풍날, 운동회, 스승의날 등 교직원 회식비 모금 및 착복 관행 등에 대한 철저한 관리ㆍ감독으로 그릇된 교육관행도 바로잡을 방침이다.

장 당선인은 이어 “ 학부모들은 학교나 학생정책에 자발적이고 적극적인 참여를 희망하고” 있는데 “교원 평가시 학부모들의 참여율이 낮은 걸 보면 촌지 관행에서 오는 학부모와 학교간의 불편한 벽들이 높다는 것을 알 수 있다면서” 촌지에 대한 철저한 관리. 감독으로 그릇된 교육관행을 바로 잡아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