납량미니시리즈 '구미호: 여우누이뎐' 제작발표회
납량미니시리즈 '구미호: 여우누이뎐' 제작발표회
  • 김기영 기자
  • 승인 2010.07.01 1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포 베스트웨스턴 프리미어 서울가든호텔

 
   
  ^^^ⓒ 뉴스타운 김기영^^^  
 

1일 오후2시 서울 마포 베스트웨스턴 프리미어 서울가든호텔 무궁화홀에서 KBS납량미니시리즈 <구미호: 여우누이뎐>(연출: 이건준, 이재상 극본: 오선형, 정도윤)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 뉴스타운 김기영^^^  
 
 
   
  ^^^ⓒ 뉴스타운 김기영^^^  
 
 
   
  ^^^ⓒ 뉴스타운 김기영^^^  
 
 
   
  ^^^ⓒ 뉴스타운 김기영^^^  
 

여름밤 안방극장에서 가장 사랑 받는 킬러 콘텐츠 서스펜스 멜로 미니시리즈 <구미호: 여우누이뎐>.

한은정이 치명적 미모의 구미호로 매력을 발산할 예정이며, 김유정과 서신애의 불꽃 튀는 아역 연기 대결이 기대된다. 또한 호랑이와 구미화의 대결, 히치콕의 '새'를 능가하는 까마귀떼의 습격 등 강렬한 영상과 시각적 즐거움을 시청자에게 선사할 예정이다.

이 날 약 5분의 시사물상영에 이어 포토 타임과 간담회에서 한은정, 장현성, 김유정, 서신애, 윤희석, 김정난, 서준영, 이건준 감독을 만날 수 있었다.
 

 
   
  ^^^ⓒ 뉴스타운 김기영^^^  
 

한은정은 액션 장면에 대해 "전편은 다 하지 않았다"며, "무서움이 없어서 재미었다"고 설명했다.

목욕신에 대해 한은정은 "화자가 될지 몰랏다"며, "바쁜 중간에 찍었다"고 말했다.

이어서, "노출에 비중을 두진 않았다"며, "생각보다 야하지 않다"고 밝혔다.

또한, "'선녀가 따로 없다'라는 문구 때문에 장미꽃을 뿌렸다"고 덧붙였다.

현대극과 사극중에 좋은 것에 대해 한은정은 "개인적으로 사극이 재밌다"며, "장소 이동 등 어려움은 있다"고 털어놨다.

장편 버전 구미호에 대해 한은정은 "10년 된 딸이 있어서 다르다"며, "아역 2명도 나와서 기대가 된다"고 전했다
 

 
   
  ^^^ⓒ 뉴스타운 김기영^^^  
 

장현성은 '윤두수' 역에 대해 "대본이 탄탄하다"며, "정치적, 모녀간의 사랑 등 다양한 이야이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서, "감정들의 가운데에서 연결해주는 역할이다"며, "촬영은 한 달이 넘었다"고 설명했다.

또한, "월남전 갔다온 의상을 입는다"며, "이 배역으로 팔자를 고치거나 한류가 되는것 아닐것이다"고 덧붙였다.

1, 2회 중 재밌는 회에 대해 장현성은 "어떤 작품도 대충 찍는 작품은 없다"며, "사극이고 위험한 장면이 많고, 실제로 위험을 무릅쓰고 찍는다"고 말했다.

이어서, "살인적인 스케줄이다"며, "여름이라 덥고, 비오고, 허리띠 안에 곰팡이가 필 정도이다"고 밝혔다.
 

 
   
  ^^^ⓒ 뉴스타운 김기영^^^  
 

김유정은 '연이' 역에 대해 "특수 분장을 5~6시간 해서 힘들었다"며, "역할이 색다르고 신기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힘들었던 장면에 대해 김유정은 "우물에 빠지는 장면이 힘들었다"며, '물을 무서워하는데 물하고 가까워졌다"고 말했다.

이어서, "엄마가 올해 여름에 할 수영은 다했다"며, "숨이 막히고 코에 물이 들어갔다"고 밝혔다.

또한, "울었다"며, "포기할수 없었다"고 덧붙였다.
 

 
   
  ^^^ⓒ 뉴스타운 김기영^^^  
 

'윤초옥' 역 서신애는 김유정과의 연기 대결에 대해 "연기 대결이라고 생각을 안 한다"며, "부담스럽다"고 말했다.

이어서, "언니라고 한다"며, "항상 어떤 일이 있어도 최선을 다한다"고 소감을 전했다.
 

 
   
  ^^^ⓒ 뉴스타운 김기영^^^  
 

윤희석은 '조현감' 역에 대해 "정치적인 인물이다"며, "비열하면서 냉철하다"고 말했다.

이어서, "과거의 스토리가 있다"며, "윤두수의 비리나 재산을 노리며 찾아가는 과정에서 구미호에 대해서 알게된다"고 설명했다.

추천 장면에 대해 윤희석은 "아역 장면, 새떼, 호랑이 싸움 장면을 추천한다"고 전했다.
 

 
   
  ^^^ⓒ 뉴스타운 김기영^^^  
 

김정난은 '양부인' 역에 대해 "중요한 관점 포인트는 모성애와 어미의 마음이다"며, "미물도 모성애는 지극하고 숭고하다"고 말했다.

이어서, "자식을 지키는 내용이라 악역이지만 악역이라고 할 수 없는 역할이다"소감을 전했다.

출연한 계기에 대해 김정난은 "구미호는 진부한 느낌이지만, 배우들이 대본이 매력이 있어서 출연하였다"며, "순식간에 읽은 정도로 재밌다"고 말했다.

이어서, "영상도 좋다"며, "복명이 됐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 뉴스타운 김기영^^^  
 

서준영은 '천우' 역에 대해 "8시간씩 뛰었다"며, "지금까지 머슴은 우락부락 했지만, 이번에는 재력도 권력도 없지만 온 몸을 바친다"고 말했다.

이어서, "항상 맞는 역할이다"고 소감을 전했다.

납량미니시리즈 <구미호: 여우누이뎐>은 오는 5일 밤9시 55분 첫 방송된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