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남군, 소브루셀라병 일제검사
해남군, 소브루셀라병 일제검사
  • 박찬
  • 승인 2010.03.04 03: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8일부터, 1세이상 암소 15,570두 채혈

전남 해남군(군수 김충식)은 소 브루셀라병 조기발견을 위해 행정,공수의,축협,한우협회,방역사로 구성된 7개 채혈반을 운영 일제채혈에 들어간다.

군은 오는 4일 소 브루셀라병 일제채혈 대책협의회를 개최하고 3월 8일부터 4월 9일까지 한달여 동안 관내 1.638농가에서 사육되는 1세이상의 한우 및 육우 암소 15,570두를 대상으로 일제채혈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채혈에는 가축전염병예방법에 의해 1세이상의 한 육우 암소 사육농가는 의무적으로 참여하여야 하며 채혈거부시는 500만원이하의 과태료 처분을 받게 된다.

또한, 거부 이후 소브루셀라병이 감염되는 경우 현행 살처분 보상금 지급요율(80%)에서 위반항목마다 각각 20%를 감액지급하는 등 불이익을 받게된다.

한편, 축산농가의 편의를 위해 채혈소 중 희망축에 대해서는 검사증명서를 별도의 신청없이 발급할 예정이다.

해남군관계자는“소 브루셀라병 감염예방을 위해 도축장,가축시장등에서 거래되는 모든 소는 검사증명서를 휴대하여야 한다”며“축산농가는 소 거래시 반드시 검사증명서를 확인하고 새로 구입한 소에 대해서는 격리하여 사육하고 관할 축산기술연구소에 혈청검사를 의뢰하여 이상여부를 확인해야 한다”고 밝혔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