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를 지키지못해 부끄럽습니다
세종시를 지키지못해 부끄럽습니다
  • 김진우
  • 승인 2010.01.13 17:46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정안저지위해 김원웅 회장 침묵 삼보일배 시작

세종시 수정안 저지를 위한 ‘김원웅과 함께하는 침묵 삼보일배’ 행진이 1월13일 오전 10시 대전역광장에서 시작 되었다.

김원웅회장은 13일 세종시 수정안 저지를 위해 연기군청까지 '침묵 삼보일배'를 대전역에서 시작했다.

김회장은 이날 영하의 날씨 속에서 대전역에서부터 충남도청까지 3㎞ 구간을 삼보일배로 걸었다.

이 자리에는 대전지역 재야의 대표적인 인사인 김용우 목사, 원우 스님, 한재영 신부, 김수택 목사, 윤석경 광복회장 시민사회 인사등과 함께 민주당 선병렬전의원,류배근 중구위원장, 나영환 유성구위원장, 김인식 시의원, 양승근 시의원,박영순 전 청와대 행정관,최영식씨 등 70여명이 참석하여 격려했다.

김원웅 전국회통일외교 통상위원장(단재신채호선생 기념사업회장)은 "역사의 수레바퀴를 거꾸로 돌리려는 세력, 이런 세력에게 정권을 넘겨준 우리의 잘못이 제일 크다"고 말하고 이런 잘못을 반성하는 뜻과 세종시 수정안에 반대하는 의미로 오늘부터 사흘 동안 대전시 일원에서 침묵 삼보일배를 결심했다고 밝혔다.

“제대로 못해 부끄럽습니다” 라는 프랭카드를 앞세우고 진행하는 침묵 삼보일배는 대전역을 출발하여 중앙시장, 으능정이, 중앙로로 행진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충청인 2010-01-13 18:38:43
김회장님 추운날씨에 고생하십니다.
틈실한 장갑과 무릅보호대(마음에)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