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새해 中國 진출 선점위해 박차 가한다
충남도, 새해 中國 진출 선점위해 박차 가한다
  • 한상현
  • 승인 2010.01.05 12: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道, 교두보 확보위해 올해 中國 화북ㆍ화동권 등 5대 권역과 교류 확대키로

중국을 공략하기 위해 지난 한 해 동안 쉼 없는 교류활동을 전개해 온 충청남도는 2010년 새해 업무 시작부터 중국을 진출 선점을 위한 힘찬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충남도는 5일 헤이룽장성정부에서 도 이재관 투자통상실장과 중국 헤이룽장성 자오얼리(趙爾力) 외사판공실 주임이 자리를 함께한 가운데 양 도ㆍ성간 교류협력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또한, 경제부문을 비롯한 문화ㆍ관광ㆍ농업ㆍ학생 등 다양한 분야에서 교류협력을 증진해 나가기로 합의했다.

헤이룽장성은 석유ㆍ석탄 등 지하자원이 가장 많이 매장되어 있는 지역이며 중국 내 농산물의 10%를 생산하는 중국 제1의 곡창지대이며 안중근 의사ㆍ김좌진 장군을 비롯한 항일독립운동의 주무대이기도 한 역사ㆍ지리적으로 밀접한 연관이 있는 지역이다.

이에 앞서 도는 지난해 11월 중국 개혁개방의 시발지이고 중국 경제를 견인하고 있는 광둥성과 교류협력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한 바 있으며, 동북 3성중 우리나라와 경제교역이 가장 활발한 랴오닝성과도 교류협력 합의를 이끌어 냈다.

충남도는 중국과의 우호협력적인 교류확대를 통해 수출 시장 확보와 중국 자본의 유치, 2010세계 대백제전의 중국 관광객 유치 등을 위해 다각적으로 노력할 계획인 가운데, 2010 세계대백제전에 3개 지역(광둥성ㆍ헤이룽장성ㆍ랴오닝성)의 성장을 초청하여 우호교류협정을 체결한다는 구상이다.

도는 지난해까지 중국 7개 단체와 교류협정을 체결(자매결연 1, 우호협력 6)하였으며, 올해에도 추가로 3개 지역과 교류협정을 체결함으로써 중국 5대 권역(화북권 : 허베이성, 화동권 : 장쑤성, 산둥성, 상하이시, 중서부권 : 쓰촨성, 동북권 : 지린성, 옌벤조선족자치주, 랴오닝성, 헤이룽장성, 화남권 : 광둥성)에 대한 교류지역 확대로 전방위적이고 미래지향적인 중국진출의 교두보를 확보하게 된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