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하게 가을 등산 즐기는 방법!
건강하게 가을 등산 즐기는 방법!
  • 허종윤
  • 승인 2009.10.16 1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리한 등산은 발목, 무릎, 허리 등 각종 부상에 노출 될 수 있어

산악회 모임을 하고 있는 주부 서모씨(42, 여)는 가을의 시작이 전혀 반갑지 않다. 이제 본격적인 등산 시즌이 시작되는데 정작 산악회 회원인 자신은 지난 봄에 당한 무릎 부상 때문에 올 가을 등산을 포기해야 하기 때문이다. 지난 봄, 권씨는 등산을 하고 내려오던 중 발을 헛디뎌 넘어지면서 십자인대가 파열됐다. 현재 권씨는 관절내시경을 통한 인대재건술을 받고 물리 치료 중이다.

아침, 저녁으로 선선한 바람이 불기 시작하면서 가을이 성큼 다가왔음을 느낄 수 있다. 가을은 본격적인 등산 시즌이 시작되는 계절인 만큼 등산 마니아들은 벌써부터 등산 용품을 구입하며 만발의 준비를 시작하고 있다. 특히 최근에는 故고미영씨나 오은선씨와 같은 여성 산악인들의 활동이 활발해지면서 등산을 시작하는 여성들이 많아지고 있다. 그러나 충분한 준비가 되지 않은 상태에서 시작하는 무리한 등산은 각종 부상에 노출될 위험이 높다!

무리한 등산은 발목, 무릎, 허리 등 각종 부상에 노출 될 수 있어

등산은 심폐기능을 강화시키고 다이어트에도 효과적이며, 몇 가지 간단한 장비만 갖추면 누구나 쉽게 할 수 있어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많은 사람들이 즐기는 운동 중 하나다. 그러나 평소 운동을 전혀 하지 않던 사람이나 충분한 준비 없이 무리한 산행을 하게 되면 몸의 근육이 평소보다 긴장을 하게 되어 발목이나 무릎 관절 등이 손상되거나 각종 부상에 노출되는 경우가 많다.

먼저 산행 도중 발을 잘못 디뎌 발목이 삐거나 골절되는 부상을 입을 수 있고, 무릎이나 허리에 무리가 갈 수도 있다. 특히 산을 올라갈 때보다 내려올 때 보다 주의를 기울여야 하는데 내려올 때는 근육의 긴장이 풀어져 발을 잘못 디디기도 쉽고, 뛰어내려오다 다리의 힘이 풀려 무릎이 꺾이면서 십자인대가 파열되거나 허리를 비끗하는 등의 부상을 당할 수 있다.

충분한 준비운동과 철저하게 갖춘 장비들만이 등산중 부상을 줄이는 유일한 방법!

이에 관절, 척추 전문 정동병원 김창우 대표원장은 ‘등산 전에 스트레칭과 같은 준비 운동을 충분히 하지 않으면 근육이 잘 놀라게 되고, 그러다 보면 등산 중에 쥐가 나는 경우가 생길 수 있다’고 설명한다. 또한 등산화와 등산복 등 철저한 장비를 갖추고 해야 안전하게 등산을 즐길 수 있다. 특히 등산용 스틱은 필수품이다. 등산용 스틱을 이용해 걸으면 발에 의존하는 하중을 30% 정도 팔로 분산시켜 체력 소모를 줄일 수 있어 몸의 균형을 유지하는데 도움이 된다. 또한 하산 시 무릎 충격을 완화시켜주는 효과도 뛰어나다. 그리고 평소 무릎이 약한 사람은 무릎보호대를 이용하면 충격이 집중적으로 가해지는 무릎 슬개골 부분의 관절을 잡아줘 무릎의 연골 손상과 십자인대 손상을 방지해준다. 그리고 가까운 뒷산을 오르더라도 배낭은 꼭 매는 것이 좋은데 이는 넘어졌을 때 충격을 완화시켜주고, 허리를 받쳐주며, 뇌진탕과 같은 위험을 줄일 수 있다. 뿐만 아니라 등산 후에는 따뜻한 물로 근육들이 뭉치지 않게 마사지를 해주면 근육통을 줄일 수도 있다.

그러나 무엇보다 김 원장은 ‘만약 등산 중 경미하게라도 부상을 입었다면 찜질이나 파스 등으로 기본적인 처치를 한 후 며칠 경과를 살펴보다 증상이 심해지면 반드시 병원을 찾아 정확한 검사를 받아보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한다. 실제로 등산 중 부상을 입은 사람들 중의 대다수가 발목이나 무릎 부상을 대수롭지 않게 여기고 방치하다 수술이 불가피한 상태가 되어 병원을 찾는 경우가 많다고 한다.

등산은 건강에도 좋고, 가족과 친구와 연인과 오르면서 대화도 나눌 수 있는 훌륭한 운동이다. 그러나 급작스럽고 무리하게 한다면 운동이 아닌 독이 될 수도 있다. 따라서 철저한 준비를 통해 등산도 즐기고, 건강도 지키자!

도움말/ 관절, 척추 전문 정동병원 김창우 대표원장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