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색에 물든 우리말-(18)
왜색에 물든 우리말-(18)
  • 이준규
  • 승인 2009.09.14 13:3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초(民草)

우리는 가끔 민초(民草)라는 글을 보며 얘기를 듣게 된다. 요즈음은 훨씬 줄어들었지만 얼마전가지만해도 많이 사용하던 글이다. 글의 내용은 글자그대로 백성을 질긴 생명력을 가진 잡초에 비유한 말이다.

이사람 저사람 에게 짓밟히면서도 피할 줄 모르며 숙명적으로 밟혀야 하는 아는 것이 없으며 사리에 어두운 힘없고 권력 없는 백성을 뜻하는 말인데 알고 보면 우리말이 아니고 일본에서 빌려온 말이다.

민초라는 이야기는 우리말 사전에는 없으나 한자사전(한자능력검정 7~8급)에는 올라있다. 그러나 일본어 사전에는 다미구사(たみくさ 또는 たみぐさ-民草)라 올라있어 일본말이 분명한데 지금까지 우리말로 알고 써왔다.

이것 역시 일제 강점기에 들여와 전염시킨 말로 이미 정착한 상태이다. 이 시절 일본식 교육을 받은 식자층은 민초를 우리말로 알고 아무런 거리낌 없이 사용해왔으며 지금도 그렇게 사용하고 있다.

말의 연원이야 어찌됐던 뜻이 같은데 무슨 상관이냐 하겠지만 남의 말과 우리말은 구분해야한다. 다미구사가 민초로 탈바꿈 할 수는 없다.

박종화의 “금삼의피”에서 “이름 없는 민초들 엎드려 바라옵기는 왕은이 넓고 넓어 하늘 아래 구석구석 민초에게도 융숭 하옵시거니와…”라고 했으며.

박경리의 “토지”에서 “친일파는 말할 것도 없지만 지식인들이 일본인이라 할 때 대다수 민초들은 왜놈, 왜년이라 하네.”라 했다.

또한 홍성원의 “육이오”에서는 “당시 민란은 민초들의 경제적 파탄에서 야기된 것 이었다”로 역어나간다. 이와 같이 구시대 작가들이 민초라는 말을 많이 쓴 것을 보면 일제하에서 받은 교육과 무관하지가 않았나싶다.

법 앞에는 만민이 평등하듯 만백성 역시 높고 낮음이 없이 모두가 평등하다. 자기스스로를 지칭할 때 위치를 지나치게 낮추어 민초라 부르는 것도 예의가 아니다. 자칫 상대를 비아냥거리는 소리로 들릴 수도 있다.

어떤 이는 자기를 가리킬 때 잡초라 낮춰 부르기도 하는데 옳은 표현은 아니다. 개개인에게 주어진 기본권도 존중돼야한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그냥 2009-10-01 19:12:50
뺀또 먹고 종로거리 나서니 민초들이 데모를 하며 양키 고홈하네.

하이클라스 양반들은 데모하는 것을 보고는 바까야로하고 하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