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대 보고픈 날에
그대 보고픈 날에
  • 장용복
  • 승인 2009.08.28 23: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石江 張龍福 <시사랑 향연 중에서>

떠난 사람아


처서를 앞두고 떠난 사람아

가을이면
산그림자로 앉아서
낚시대 드리우고
세월을 낚던 사람,

이제는
다시 올수없는 황강
한얼의 물그림자되어
홀로 떠나간 사람아,

가을날 오색산야
단풍으로 물들면
흰 돛단배로 노저어 가다오,

해가지면 월면불되고
달이지면 일면불되어,

이승의 길목
바람으로 낙엽따라 오는 사람아.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