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이역에 서서
간이역에 서서
  • 장용복
  • 승인 2009.08.25 08: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가 사는 이곳은 간이역

모두가 떠난뒤 길섶에 서서
작은 바람으로 다가와
미소짓는 그대는 코스모스

밤송이 영글고
목메기 어미를 따라가다 울며
실개천 휘돌아가는 간이역
버들개지 처럼
마주선 그대와 나

네가 보고프면 잠자리처럼 맴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