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용품업계, 아이언 신제품 출
골프용품업계, 아이언 신제품 출
  • 보도국
  • 승인 2009.03.25 12: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필골프의 ‘필 블레이드 아이언

본격적인 골프시즌이 다가옴에 따라, 새로운 클럽들이 속속 선을 보이고 있다. 최근 출시하는 클럽 중에는 ‘아이언’ 신제품의 출시가 많아 눈길을 끈다. 대표적인 제품으로는 필골프의 ‘필 블레이드 아이언’, 던롭코리아의 ‘스릭슨 I-701 아이언’, 로마로골프의 ‘RD-01 아이언’, 야마하골프의 ‘D블랙 아이언’ 등이 있다.

필골프(www.feelgolf.biz)는 최근 신제품들과는 다르게 머슬백 타입의 필 블레이드 아이언(Feel Blade irons)을 최근 국내에 본격 출시했다. 이 제품의 가장 큰 특징은 클럽의 헤드를 단조와 주조를 넘나들며 제작되었을 뿐만 아니라, 연철의 함유량을 높여 강함과 부드러움의 절묘한 손맛을 느끼게 한다는 점이다.

‘필 블레이드 아이언’은 기존의 머슬백 스타일의 개념을 넘어 넓어진 스윗 스팟과 무게를 고르게 배분함으로써, 넓은 타격 포인트를 지녀 케비티백 타입의 장점까지 골고루 지니고 있다. 이로써 이 제품은 골프를 즐길 줄 아는 골퍼들에게 진정한 전통 아이언의 손맛을 느낄 수 있게 해 준다.

샤프트 역시 투루템포사의 다이나믹 골프 S200과 S300을 기본 상품으로 구성하였고, 그 외 고객의 다양한 니즈를 반영하기 위해 경량스틸, 그라파이트 등의 샤프트도 구비하고 있다.

던롭코리아(www.dunlopkorea.co.kr)는 부드러운 타구감과 함께 큰 비거리를 자랑하는 ‘스릭슨 I-701 아이언’을 새롭게 출시한다. 이 제품은 포켓 캐비디 구조의 헤드 설계로 높은 관용성을 자랑하는 것은 물론 얇은 페이스를 통해 큰 비거리를 실현했다.

가장 눈여겨볼 것은 폭발적인 비거리를 책임지는 포켓 캐비티 구조의 헤드설계와 넓은 스윗스폿을 가진 얇은 페이스다. 포켓 캐비티 구조의 헤드는 낮은 무게중심을 통한 높은 관성모멘트를 제공하고 얇은 페이스는 큰 반발력으로 비거리 향상에 도움을 준다.

‘I-701 아이언’은 스릭슨의 특징 그대로 큰 비거리를 모토로 개발됐다. 9개 아이언(4~9번, PW, SW, AW)이 한 세트를 이루고 있는 I-701 아이언은 NS PRO 950GH 경량 스틸 샤프트를 채용했다.

로마로골프(www.romarogolf.co.kr) 는 2009년 신제품인 ‘RD-01 아이언’을 출시했다. 이 제품은 ‘RD TOUR’ 아이언의 업그레이드 모델로 더욱더 향상된 타구감과 세련된 디자인의 제품을 설계한다는 목표로 일본의 클럽 장인이 100% 수작업으로 만들어낸 연철 단조 아이언이다.

이 제품은 클럽의 호젤(헤드에서 샤프트와 연결되는 헤드의 목부분)을 짧게 한 세미 구즈넥 타입으로 중·상급자용으로 제작됐다. 또한, CNC 밀링 가공을 통해 번호별로 밀리미터 단위의 오프셋 구조로 설계해 정밀한 스핀 컨트롤 성능을 높였으며, 헤드 페이스의 밀림 현상을 줄이고 트라이 앵글 컷 기술력으로 미스 샷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설계된 것이 특징이다.

야마하골프(www.yamahagolf.co.kr)는 최근 ‘D블랙 아이언’을 출시했다. 이 제품은 '동기화'라는 디자인 컨셉트를 토대로 드라이버와 일체감을 공유하며 고유의 부드러운 타감과 품격을 높였다.

동기화는 서로 다른 움직임과 속도를 어느 한 순간 한 점으로 집중시켜 파워와 스피드를 증폭시킨다는 새로운 이론으로 더욱 파워풀한 성능을 구현한다.

또한, 이 제품은 샤프트 특성에 따라 전용헤드를 탑재한 것이 이채롭다. 스틸 샤프트와 카본 샤프트를 사용하는 골퍼들의 특성을 분석해 각각에 맞는 전용헤드를 채용함으로써, 최적의 선택을 할 수 있도록 한 것이다.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온종림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