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프트포럼과 한국정보인증 공동 영업 선언
소프트포럼과 한국정보인증 공동 영업 선언
  • 보도국
  • 승인 2008.10.01 1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안서버와 안티피싱존 공동 영업 시행

유비쿼터스 보안 전문기업 소프트포럼(대표 김상철 www.softforum.com)과 우리나라 제 1호 공인인증기관인 한국정보인증(대표 김인식 www.sgco.kr)은 상호간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양사간 보안분야 공동사업의 하나로 소프트포럼의 ‘안티피싱존’과 한국정보인증의 ‘보안서버인증서’를 결합한 보안패키지 상품을 10월 1일부터 공동으로 출시한다고 밝혔다.

소프트포럼은 자사의 피싱방지서비스 ‘안티피싱존’과 함께 한국정보인증의 ‘보안서버인증서’와 ‘서버인증서’를 자사고객들에게 판매하며, 한국정보인증은 전자상거래 및 인터넷 거래를 기반으로 하는 한국정보인증의 주요 고객들에게 소프트포럼의 피싱방지서비스인 안티피싱존 판매를 실시하게 된다.

소프트포럼은 국내대표인증기관인 한국정보인증과의 제휴를 통해 웹사이트 필수 보안아이템인 보안인증서와 주력상품인 피싱방지서비스 분야의 사업을 확대, 각 분야의 정상을 다투는 주요 보안 기업간의 사업제휴로, 보안업계가 협력과 공생의 관계로 나아가기를 기대한다.

인터넷 주소창을 녹색으로 표기하며 피싱방지 기능을 제공하는 소프트포럼의 안티피싱존과 전송되는 웹데이터를 암호화하여 개인정보를 보호해 주는 한국정보인증의 보안서버인증서는 비싼 외국제품보다 훨씬 저렴하면서도 보안성 높게 이용할 수 있는 장점을 지니고 있어 많은 기업들이 고객 보호를 위해 이용할 것으로 예상된다,

소프트포럼의 이순형 부사장은 “우리은행, 농협 등 제1금융권 85%가 도입한 피싱방지서비스 안티피싱존과 서버로 전송되는 개인정보를 보호할 수 있는 보안서버인증서와의 결합 상품으로 웹이용자가 보안을 습관적으로 생활화하는 환경을 조성하고자 한다”며 “향후에도 한국정보인증과의 제휴를 강화해 사회적으로 보안활성화를 위한 기반을 다져나가고자 한다”고 밝혔다.

한국정보인증의 남맹순 사업본부장은 “보안분야의 정상급 기업들의 공동 사업으로 우리나라 보안 체계와 사회적 환경이 더욱 성숙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 며 “앞으로도 소프트포럼과 지속적인 사업관계를 유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말부터 본격적인 서비스를 시작한 안티피싱존 서비스는 약 700만 명의 PC 이용자가 안티피싱 프로그램을 다운로드 받아 이용하고 있으며, 우리은행, 농협, 신한카드, 대한주택공사, 엔씨소프트, 병무청 등 주요 개인 정보가 오가는 약1만여 개의 기업들이 화이트리스트에 등록했다.

안티피싱존 서비스는 온라인 피싱의 주요 타깃이 되고 있는 개인 PC 이용자와 유사사이트 개설로 고객이 피해를 입을 수 있는 온라인 서비스 기반 기업을 대상으로 안전한 인터넷 이용을 가능하게 해 주는 피싱 방지 서비스다.

개인 PC 이용자는 주요 은행, 공공기관 및 대기업 등을 통해 소프트포럼의 최신 피싱보안 솔루션인 클라이언트키퍼 피싱프로(ClientKeeper PhishingPro)를 무료로 다운로드 받아 이용할 수 있다. 또한, 기업은 해커가 개설해 놓은 가짜 피싱 사이트와는 차별적으로 해당 사이트가 안전한 진짜 사이트임을 의미하는 화이트리스트에 등록, 피싱프로 솔루션을 운영중인 PC 이용자들에게 녹색 주소창으로 사이트의 안전성을 보여준다.

한편, 소프트포럼은 현재 국제피싱대응협의체인 안티피싱 워킹그룹(Anti-Phishing Working Group, APWG)의 Sponsoring Vendor Membership 멤버로 활동 중이며 세계적으로 신고된 피싱 사이트의 DB 공유는 물론, 전세계 전문가들과의 공조를 통해 효과적인 피싱공격 분석과 대응을 펼쳐나가고 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