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 금고가 소규모 갤러리로 변신
옛 금고가 소규모 갤러리로 변신
  • 김예진 기자
  • 승인 2021.09.15 1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출입은행, 본점 1층에 ‘금고 미술관’ 개관
수출입은행이 본점 1층에 ‘금고미술관’을 개관했다.
수출입은행이 본점 1층에 ‘금고미술관’을 개관했다.

한국수출입은행(이하 수은)의 옛 금고가 소규모 갤러리로 탈바꿈했다. 수은은 13일 여의도 본점 1층에 ‘금고 미술관(gallery SAFE, Sustainable Art For Exim)’을 개관했다고 14일 밝혔다.

수은 담당자는 “옛 금고가 있던 이 자리는 현재 사용하지 않고, 창고로 쓰이던 공간이었다”면서 “수은 방문고객과 직원들에게 우리 문화·예술적 가치를 알리고, 정서적 휴식 공간을 제공하기 위해 소규모 갤러리로 재탄생됐다”고 설명했다.

수은은 미술관을 활용해 다양한 메세나(Mecenat) 활동을 적극적으로 펼치는 등 사회적 책임을 다할 계획이다. 메세나란 기업들이 문화예술에 적극적으로 지원함으로써 사회공헌과 국가 경쟁력에 이바지하는 활동을 총칭한다.

특히 수은 금고 미술관 옆에 ‘고객 상담실’도 추가로 설치돼 방문고객들에게 상담 전후 문화적 즐거움을 선사할 전망이다.

이와 함께 작품 제작과 전시 준비 과정에서 친환경·재활용 자재를 사용하는 등 환경과의 공존을 바탕으로 수은이 추구하는 ESG 경영에 부합하도록 운영할 예정이다.

이날 개관식에 참석한 방문규 행장은 “금고 미술관은 문화예술의 가치를 꽃피우고, 창의성과 정서적 만족감을 주는 소중한 공간이 될 것”이라면서 “이 작은 미술관에서 코로나19로 지친 분들의 몸과 마음이 위로받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수은 금고 미술관의 개관을 기념하는 첫 전시전으로, 남종현 사진작가의 ‘공백전(空白展)’이 개최됐다. 남 작가는 오랫동안 전통 한지(漢紙)에 우리 고유의 사물이나 한국의 풍경을 사진으로 담아왔다.

남 작가는 이날 개관식에서 “시간을 담고 있는 오랜 사물이나 풍경을 사진으로 기록해 한지에 담아냄으로써 사라져가는 우리 문화에 대한 아름다움을 전하고자 했다”며 “코로나19로 사회 모든 분야가 위축된 상황에서 문화예술 활성화 등 사회적 가치를 실천하기 위한 수은의 노력에 감사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수은은 금고 미술관과 통로로 연결된 고객 상담실에 온라인 화상 상담이 가능한 ‘언택트 상담시스템’을 구축하는 등 고객 중심 서비스를 더욱 강화해나가고 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