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의원들, 대북 압박 강화 거듭 촉구
美 의원들, 대북 압박 강화 거듭 촉구
  • 최성민 기자
  • 승인 2021.09.15 0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보리 금지 항목에 순항미사일 추가" 주장도

미국 공화당 의원들이 북한이 순항미사일을 시험 발사한 데 대해 다양한 수단을 통해 대북 압박을 강화할 것을 바이든 행정부에 거듭 촉구했다고 VOA가 15일 전했다.

마이크 로저스 하원 군사위원회 공화당 간사는 13일 북한의 순항미사일 시험 발사와 관련한 성명을 통해, 바이든 행정부는 출범 이후 “전 세계 거의 모든 독재자를 풍요롭게 했다”고 주장했다.

앨라바마 주가 지역구인 로저스 의원은 “바이든-해리스 행정부의 형편없는 실적을 고려할 때 김정은이 바이든 대통령으로부터 무언가 받길 원하는 것은 놀라운 일이 아니”라며 “바로 이 때문에 김정은은 대담해져 미사일 시험을 재개하고 영변 원자로를 재가동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역내 동맹을 강화하고 제재를 집행하며 미사일 방어에 대한 투자를 늘리는 방식으로 대응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테네시 주를 지역구로 둔 공화당의 빌 해거티 상원의원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북한은 바이든 행정부의 약점을 감지할 수 있고, 우리가 무언가를 하지 않는 한 미국의 결의를 계속 시험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미국은 즉시 유엔 안보리 회의를 소집하고 북한의 순항미사일을 핵무기와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을 포함한 금지 프로그램 목록에 추가하는 안보리 결의안을 제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국계인 캘리포니아 주의 공화당 영 김 하원의원도 이날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북한의 미사일 시험 발사와 관련해 “김씨 정권은 신뢰할 수 없는 협상 상대이며 믿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이어 “미국은 북한 주민들의 인권을 지지하고 북한의 비핵화라는 공동의 목표를 위해 동맹인 한국, 일본과 협력하기를 주저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한편 민주당 의원들은 북한의 순항미사일 시험 발사에 대해 별다른 반응을 내놓지 않았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