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62% “추석 보너스 준다”
기업 62% “추석 보너스 준다”
  • 이준호 기자
  • 승인 2021.09.14 1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급작년 대비 1.1%p 감소…72.3%가 "5일 휴무"
경총 자료.
경총 자료.

한국경영자총협회(이하 경총)는 전국 5인 이상 544개 기업(응답 기업 기준)을 대상으로 ‘2021년 추석 휴무 실태조사’를 실시한 결과, 추석 휴무 실시 기업의 72.3%가 ‘5일’간 휴무를 실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추석 연휴는 주말인 18과 19일에 이어 추석 공휴일 3일을 더해 휴무 일수가 ‘5일’이라는 응답이 72.3%로 가장 높았으며, 그 외에는 ‘6일 이상’ 13.1%, ‘3일 이하’ 7.5%, ‘4일’ 7.1% 순으로 조사됐다.

추석상여금을 지급할 계획이라고 응답한 기업의 비중은 61.8%로 작년(62.9%)에 비해 1.1%p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작년과 동일한 수준으로 지급’이라는 응답이 95.0%로 가장 높았고, ‘작년보다 적게 지급’은 1.9%, ‘작년보다 많이 지급’ 3.1% 순으로 나타났다.

응답 기업의 47.3%는 올해 추석 경기가 작년 추석과 ‘비슷한 수준’이라고 응답했다. 그러나 ‘개선되었다’는 응답은 14.0%에 불과한 반면, ‘악화되었다’고 응답한 기업이 38.6%로 비교적 높게 나타났다.

기업 규모별로 살펴보면, 추석 경기가 ‘개선되었다’는 응답은 300인 이상 기업(30.6%)이 300인 미만 기업(11.0%)보다 19.6%p 높게 나타났다.

‘악화되었다’는 응답은 300인 미만 기업(41.3%)이 300인 이상 기업(24.7%)보다 16.6%p 높게 나타났다.

추석상여금을 지급하는 기업을 대상으로 한 지급방식에 대한 설문에서 ‘정기상여금으로 지급’(70.2%)하는 경우가 가장 많았고, ‘별도 상여금 지급’(25.2%), ‘정기상여금과 별도 상여금 동시 지급’(4.6%) 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별도 상여금으로 지급하는 기업 비중은 300인 미만(30.1%)이 300인 이상(5.3%)보다 24.8%p 더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