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온 50도 넘은 날, 40년 전보다 2배 ↑
기온 50도 넘은 날, 40년 전보다 2배 ↑
  • 최창규 기자
  • 승인 2021.09.14 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석 연료 사용이 수은주 끌어올려…인간·자연에 치명적

전 세계적으로 기온이 50도에 이르는 무더운 날이, 1980년대 이후 두 배로 늘었다는 BBC 분석 결과가 14일 나왔다.

이러한 현상은 예전보다 더 많은 지역에서 일어나고 있으며, 우리의 건강과 삶에도 전례 없는 위기를 초래하고 있다.

BBC 분석에 따르면, 지난 40년 동안 섭씨 50도를 넘은 총 일수는 전 세계적으로 증가했다.

1980년에서 2009년 사이 50도 이상을 기록한 일수는 연평균 약 14일에 달했고, 2010년과 2019년 사이에는 이 일수가 26일까지 증가했다.

같은 기간, 평균 45도 이상을 기록한 날도 1년에 2주 정도 더 발생했다.

기후 과학 권위자 프리데리케 오토 박사는 "이처럼 일수가 늘어난 건 100% 화석 연료의 사용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지구가 따뜻해지면서 극한 기온의 발생도 잦아지고 그 세기도 더욱 강렬해지고 있다.

극심하게 높은 기온은 인간과 자연에 치명적일 뿐만 아니라 건물과 도로, 전력 시스템에도 심각한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

현재 섭씨 50도의 극한 기온은 주로 중동과 걸프 지역에서 발생하고 있다.

올 여름 이탈리아가 최고기온 48.8도를 기록하고 캐나다가 49.6도의 최고기온을 기록한 이후, 과학자들은 화석 연료 사용을 줄이지 않으면 앞으로는 다른 곳에서도 기온 50도를 넘는 일이 발생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기후 연구원 시한 리 박사는 "빠르게 행동해야 한다"면서 "배출을 빨리 줄일수록 상황은 더 나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리 박사는 "지속적인 배기가스 배출과 행동 부족으로 극심한 더위 현상이 더 심각해지고 더 빈번해지고 있으며 긴급 대응과 복구도 더욱 어려워질 것"이라고 경고했다.

BBC 분석팀은 또, 최근 10년 동안의 최고기온이 1980년부터 2009년까지의 평균 기온에 비해 0.5도 증가했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다만 이러한 기온 상승은 지역별 차이를 보였다. 동유럽과 남아프리카, 브라질은 최고 기온이 1도 이상 상승했고, 북극과 중동 일부 지역은 기온이 2도 이상 상승했다.

과학자들은 오는 11월 열리는 유엔(UN) 정상회담에 참석하는 전 세계 지도 새로운 배출량 감축에 각국 정부가 책임을 다할 것을 요구할 계획이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