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말려보긴 하셨습니까?”
“文 대통령, 말려보긴 하셨습니까?”
  • 최성민 기자
  • 승인 2021.09.11 1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통령 아들이 또 나라 예산…참여 작가 중 최고
박대출 의원.
박대출 의원.

“말려질 아들 아니라서 대통령은 침묵하는 겁니까?”

박대출 의원은 10일 페이스북에서 “대통령 아들이 또 나라 예산 타가는데 이번에는 청주시립미술관 전시에 1500만 원을 지원받는다고 한다”며 “참여 작가 경비 중 최고”라고 지적했다.

이어 “나라 곳간에 빨대 꽂아놨느냐는 댓글도 있다”며 “그저 실력으로 뽑힌 것이라서 문제 없다는 것인가”라고 물었다.

박 의원은 “‘대통령 찬스’라는 세간의 의심은 안중에 없다는 당당함의 뿌리가 뭔지 궁금하자”며 “한비자는 나라가 제대로 서는 기둥의 으뜸은 백성의 ‘믿음’이라 했는데 나라의 큰 기둥이 무너지고 있음을 진정 모르는가”라고 물었다.

박 의원은 “‘말린다고 말려질’ 아들이 아니라서 대통령은 침묵하시는 것인지, 말려보긴 하셨는가”라고 물었다.

아울러 “대통령 아들이 낸 작품을 거부할 배짱 있는 공무원이 얼마나 되겠나”라며 “대통령 아들이란 무게를 아직도 모르니 답답하다”고 탄식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