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숨는다고 될 일 아니다”
“文 대통령, 숨는다고 될 일 아니다”
  • 최성민 기자
  • 승인 2021.07.27 1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에 정치공작 댓글 공동체 실체 밝혀야
원희룡 제주지사.
원희룡 제주지사.

“정치공작 댓글 공동체를 찾습니다.”

원희룡 제주지사는 27일 페이스북에서 “김경수 전 도지사의 재수감이 끝이 아니라 이제 시작”이라고 밝혔다.

원 지사는 “초등학교 반장선거가 아닌, 대한민국 대통령을 뽑는 선거였다”며 “그런데도 핵심 측근이 후보와 상의도 없이 여론조작 같은 엄청난 규모의 불법적인 일을 한다는 것은 말도 안 되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김경수 전 도지사는 사건의 ‘꼬리’에 불과하고 여론조작 공동체를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원 지사는 문재인 대통령에 “최측근이 대법원 확정판결을 받고 재수감되었는데 왜 말이 없는가? 최대 수혜자가 본인이라서 그렇지 아니면 이 또한 지나가겠지 하며 버틸 생각인가”라고 물었다.

원 지사는 “‘경인선에 가자’라고 외치던 김정숙 여사의 목소리를 국민이 선명하게 기억하고 있다”며 “그래도 몰랐다고 하고 싶으면, 국민이 들었던 음성은 환청이라도 되는 것인지, 남아 있는 영상은 조작이라도 됐다는 것인지 입장을 밝혀보라”고 다그쳤다.

원 지사는 “댓글 조작 공동체가 누구인지, 합리적 의심으로 대상이 일치되고 있다”며 “비겁하게 뒤에 숨어있다고 잊힐 일이 아니”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원 지사는 또 “국민이 부르면 광화문 광장으로 나오겠다던 대통령은 4년 내내 청와대에 꼭꼭 숨어 ‘숨바꼭질 대통령’으로 자리매김했다”며 “댓글 공동체에 대해 알고 있는 대로 국민 앞에 나와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