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우스’ 박주현, 눈물의 호소부터 화끈한 액션까지
‘마우스’ 박주현, 눈물의 호소부터 화끈한 액션까지
  • 고득용 기자
  • 승인 2021.04.09 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 : 영상캡처
사진제공 : 영상캡처

배우 박주현이 감정신부터 액션신까지 완벽하게 소화해냈다.

박주현은 지난 8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마우스’(연출 최준배 극본 최란)에서 눈물샘을 자극하는 오봉이의 감정과 화려한 액션신을 완벽 소화했다.

이날 박주현은 강덕수(정은표 분)와 우연히 마주친 후 두려움과 공포심에 휩싸이는 오봉이를 탄탄한 연기력으로 그려내 눈길을 모았다. 술 취한 자신을 집까지 데려다준 정바름(이승기 분)이 휴대폰을 두고 갑작스럽게 뛰쳐나가자 뒤따라간 그는 우연히 길에서 강덕수를 마주쳤다. 박주현은 강덕수가 비 오는 날 찾아갈 거라는 말에 불안해 떠는 오봉이를 동공까지 컨트롤하는 섬세한 연기를 선보여 감탄을 자아냈다.

강덕수와 마주친 후 예민해진 그는 최홍주(경수진 분)에게 “왜 내가 도망 다녀야 하냐구요. 더 이상 그때 그 어린아이 아니에요”라고 말하는 단호한 모습은 더 이상 아픔을 피하지 않고 맞서려는 그의 강한 의지를 드러낸 반면, 할머니(김영옥 분)를 그리워하며 눈물 흘리는 모습은 안타까움을 자아낸 동시에 공감을 자아냈다.

박주현은 극 말미에 한 번 더 시청자들의 눈물샘을 자극했다. 강덕수가 자신이 아닌 어린 아이 유나를 노리고 있다는 것에 충격을 받은 것도 잠시, 무서움을 이겨내고 유나를 구하러 가는 오봉이의 복합적인 심정을 촘촘하게 그려낸 것. 특히, 강덕수에게 폭행을 당하면서도 끝까지 유나를 걱정하는 그의 모습은 보는 이로 하여금 눈시울을 붉히게 만들었다. 뿐만 아니라 그는 강덕수와의 격렬한 액션신을 완벽 소화하면서도 깊은 감정선을 유지해 감탄을 자아냈다.

이처럼 박주현은 깊은 감정선부터 액션신까지 완벽하게 소화해내는 탄탄한 연기력으로 극의 든든한 한 축이 되어 작품의 몰입도를 높이고 있다.

한편 박주현이 출연하는 tvN 새 수목드라마 ‘마우스’는 자타 공인 바른 청년이자 동네 순경인 정바름과 어린 시절 살인마에게 부모를 잃고 복수를 향해 달려온 무법 형사 고무치가 사이코패스 중 상위 1%로 불리는 가장 악랄한 프레데터와 대치 끝, 운명이 송두리째 뒤바뀌는 모습을 그려낸 본격 인간 헌터 추적극으로, 매주 수, 목요일 밤 10시30분에 방영된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