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산내면 대현2 하수처리장 증설사업 올해 마무리
경주시, 산내면 대현2 하수처리장 증설사업 올해 마무리
  • 이상수 기자
  • 승인 2021.04.07 1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일 하수처리용량 300㎥→450㎥로 늘려 청정수역 건강한 물환경 조성
산내면 대현2 하수처리장 위치도
산내면 대현2 하수처리장 위치도

경주시는 지난해 5월부터 17억원(국비 12억원)의 사업비를 들여 추진중인 산내면 대현2 하수처리장 증설사업(300㎥→450㎥/일, 150㎥ 증가)이 현재 40%의 공정율로 올해 12월말에 준공될 예정이라고 7일 밝혔다.

이번 하수처리장 증설사업은 범곡천~동창천 상류지인 산내면 지역의 각종 펜션 개발과 휴가철 관광객 등에 의한 하수 증가에 대비하기 위해서이다.

현재 하수처리 용량이 하루 300㎥인 산내 대현2 하수처리장은 평상시에는 가동률이 80% 이상, 휴가철에는 100%에 육박하는 상황으로, 이번 증설사업이 완료되면 하루 450㎥의 하수를 처리할 수 있게 된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이번 사업이 운문댐으로 유입되는 범곡천~동창천 청청수역의 환경보존에 도움이 될 것”이라며, “경주시의 하수도 보급율은 현재 93%(전국 평균 93%, 경북도 평균 82%)로 상당히 높은 수준이지만, 농어촌지역을 중심으로 하수도 기반시설을 지속적으로 확충해 보급율을 97%까지 올릴 것”이라고 전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