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 ‘기지시줄다리기 축제’ 코로나19 장기화로 분리 개최
당진 ‘기지시줄다리기 축제’ 코로나19 장기화로 분리 개최
  • 양승용 기자
  • 승인 2021.04.05 18: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제 4월 8일, 줄다리기 본 행사 10월 20일 전후 (3일간)
-지역주민, 보존회, 축제위, 당진시 등 관계기관과 협의 통해 준비
기지시줄다리기 축제
기지시줄다리기 축제

올해 기지시줄다리기 축제가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인해 당제와 줄다리기 본 행사를 따로따로 개최하기로 결정했다.

축제위 김덕주 위원장은 기지시줄다리기는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이면서 국가무형문화재 제75호로 단순하게 줄을 끌고 당기는 힘겨루기를 넘어 나라의 평안과 안녕과 풍년을 기원하는 의미를 담고 있다.

5백 년 전에 이 지역과 지방에 큰 재앙을 이겨내면서 전래하고 있는 기지시줄다리기를 코로나19로 지난해에 이어 금년도까지 2년 연속 개최하지 아니하면 수백 년간 내려온 전통문화가치 계승에 지장을 초래할 뿐만 아니라 지역과 지방 관광객의 뇌리에서 잊혀지고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어려움이 가중되기 때문에 2021년에는 당제와 본 행사를 분리해서 개최하기로 지역주민과 보존회와 의견을 모았다.

기지시줄다리기는 매년 4월 10일 전후로 4일간 (목, 금, 토, 일)을 기지시장과 박물관 일원에서 수십만 명이 운집한 가운데 줄꼬기, 줄나가기(이동), 줄다리기, 줄나누어주기와 함께 씨름왕선발, 풍물대회, 가요제 등 각종 전통문화 행사와 함께 치러 흥미를 배가 시키고 있다.

따라서 8일에 당제와 용왕제를 지내고 줄다리기 본 행사를 코로나19 백신 면연력이 많은 분들에게 확보되는 10월 20일 전후해서 3일간 의여차! 코로나19 극복 줄을 당기자, 부제로 줄다리기가 개최될 예정으로 지역주민, 보존회, 축제위, 당진시 등 관계기관과 협의를 통해 차근차근 준비하고 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