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명 중 7명 “‘배드파더’ 공개 찬성”
10명 중 7명 “‘배드파더’ 공개 찬성”
  • 최성민 기자
  • 승인 2021.04.05 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성 65.6%, 여성 82.1%가 “공개해야”
한국사회여론연구소 자료.
한국사회여론연구소 자료.

대법원에서 이혼 후 양육비를 지급하지 않는 소위 ‘배드파더’ 명단을 공시하는 것을 검토하는 것에 대해 대다수의 국민들이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 TBS 의뢰로 전국 만 18살 이상 성인 남녀 1,005명을 대상으로, 2~3일 이틀간 진행한 조사 결과 ‘배드파더’ 명단 공시에 대해 찬성 73.9%, 반대 의견은 17.6%였다.

‘양육비 지급 이행 조치로서 찬성한다’라는 의견은 남성(65.6%)보다 여성(82.1%), 40대(83.0%), 50대(81.9%), 블루칼라(83.7%), 진보 성향층(81.0%)에서 많았다. ‘개인정보보호 위반으로 반대한다’라는 의견은 20대(26.0%)와 학생(34.7%)에서 비교적 많았다.

이번 조사는 선관위 제공 안심번호 무선ARS방식 100%로 진행했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 응답률은 6.9%입니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관위나 한국사회여론연구소 홈페이지 참조.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