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코로나 영향으로 최근 1년간 이커머스 통한 소비재 구매자 9.8% 증가
한국, 코로나 영향으로 최근 1년간 이커머스 통한 소비재 구매자 9.8% 증가
  • 정준영 기자
  • 승인 2021.03.18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한국 소비자, 최근 1년간 소비재 온라인 쇼핑 횟수 29%, 온라인 지출 금액 27% 증가
-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아시아 전 지역 이커머스 진화 가속, 유통 및 소비재 업계 새로운 과제 떠올라

글로벌 정보 분석 기업 닐슨IQ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 영향으로 새로운 국면을 맞게 된 아시아 지역 내 일용소비재(Fast Moving Consumer Goods, FMCG) 이커머스에 대한 분석 결과를 18일 발표했다.

닐슨IQ는 온라인상에서 FMCG 판매 실적이 개선된 것은 기존 온라인 구매자들의 지출 증가에서 비롯된 것이 아니라, 온라인 구매 가구 수의 증가와 함께 구매 빈도 및 지출 증가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밝혔다.

닐슨IQ에 따르면 아시아 모든 지역에 걸쳐 FMCG 이커머스 이용 가구 수가 빠르게 늘어났으며, 아직 이커머스가 성장하고 있는 시장의 경우 더 극적인 성장세를 보였다.

태국은 온라인에서 구매하는 가구 수가 58% 증가했으며, 인도네시아의 도시 지역은 15%의 증가율을 기록했다. 코로나19로 이동 제한이 훨씬 엄격했던 국가 중 하나인 필리핀은 무려 325%라는 증가율을 보였다. 그뿐만 아니라 인구 3/4 이상이 FMCG를 온라인에서 구매할 정도로 이커머스가 발달한 한국조차 최근 12개월간 온라인 구매자가 9.8% 증가했다.

닐슨IQ는 이러한 신규 이용자 유입과 더불어 온라인 쇼핑의 빈도가 증가했다고 분석했다. 한국은 최근 1년간 소비자들의 FMCG 온라인 쇼핑 횟수가 29% 증가했으며, 온라인 구매자들이 지출한 금액도 27% 증가했다고 밝혔다.

닐슨IQ 소비자 인텔리전스 한국 리더 오나영 이사는 “최근 아마존의 국내 시장 진출, 쿠팡의 급격한 성장 외에도 오프라인 유통 기업의 디지털 트랜스 포메이션으로 한국의 이커머스는 이제 다음 단계로 진화하는 시기에 직면했다”며 “점차 분화하는 이커머스 시장 내 타깃 소비자들이 어떤 트래픽 형태를 보이는지, 온라인 여정에서 소비자를 전환하기 위한 쇼핑몰별 제품 포트폴리오 구성 및 가격 정책 방안, 그리고 e-로열티를 높이는 방안에 대한 깊이 있는 이해를 바탕으로 전략을 구축하는 것이 빠르게 진화하는 국내 이커머스 시장에서 성공할 수 있는 출발점”이라고 말했다.

닐슨IQ에 따르면 팬데믹으로 진화가 가속하는 이커머스는 초기 형태를 벗어나 새롭게 바뀌고 있다. 이로써 유통 업계는 유통 세분화, 오프라인 매장 역할에 대한 재정의, 가상 현실 확산, 소비자 관심을 끌기 위한 경쟁 심화 그리고 라스트 마일 배송 경쟁 심화라는 새로운 과제를 직면하게 됐다.

닐슨IQ 아시아 소비자 인텔리전스 매니징 디렉터 본 라이언(Vaughan Ryan)은 “지난 10여 년간 유통 업계는 기술 혁신과 창의성으로 더 발전해왔다. 이제 유통은 소비자와 신뢰가 강화되고, 단순한 물류를 넘어서서 개인에 맞춤화한 큐레이션을 제공하며, 끊임없이 새로운 카테고리와 경계 없는 옴니 채널을 경험할 수 있는 환경에 이르렀다”며 “이처럼 아시아 내 이커머스는 초기 형태와는 다른 모습으로 진화하고 있다. 지금 그 변화의 흐름을 타지 못하면 이커머스의 새로운 성장 역사에 참여하지 못하고 지켜보기만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